컨텐츠 바로가기

통근열차서 벌어진 성폭행, 못본 척 방관한 승객들…美 사회 충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용의자로 입건된 피스턴 응고이 (폭스뉴스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미국의 한 통근열차에서 승객들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성폭행이 벌어졌는데도 아무도 이를 저지하지 않고 못 본 척하는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16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미국 펜실베이니아 교외의 마켓-프랭크포드 노선 기차에서 노숙자로 추정되는 피스턴 응고이(35)가 한 여성을 다른 승객들 앞에서 성폭행했다.

티모시 번하트 어퍼다비 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10시쯤 펜실베이니아 남동부 교통국(SEPTA)의 한 직원으로부터 "뭔가 이상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응고이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번하트 서장에 따르면 당시 열차 내에 설치돼 있던 감시 카메라에는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과 승객들이 이를 방관하는 장면까지 모두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많은 사람들이 성폭행을 목격했다. 누군가는 개입했어야만 한다"며 "(성폭행을) 방관하는 것은 우리 사회가 큰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경찰에 체포된 응고이는 동일 범죄 전력이 있던 이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해당 사건의 목격자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