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국감' 앞 신경전…국민의힘, '세 불리기'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내일(18일) 열리는 경기도 국정감사는 사실상 '대장동 국감'이 될 것 같습니다. 여야 모두 상대방을 겨냥하고 있는데, 어떤 공격 논리가 더 통할지 지켜볼 일입니다.

국민의힘 경선 후보들 경쟁 소식까지, 한세현 기자가 종합했습니다.

<기자>

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참석하는 국회 경기도 국정감사 하루 전.

민주당은 화천대유 토건 비리와 고발 사주 국기 문란의 진상을 규명하겠다며 첫 TF 회의를 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