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모바일 게임 소식

오징어게임 지적재산권 침해?…카피 모바일 게임들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개발사 만든 '케이게임즈 챌린지’

베트남 개발사 ‘456:서바이벌’

러시아 개발사 ‘캔디챌린지3D’ 등이 카피 게임 출시

모바일 무료 게임으로 구글플레이 상위권 차지

광고 많아 시청자 불편 리뷰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컨셉으로 한 모바일 무료 게임 ‘케이게임즈 챌린지’, ‘456:서바이벌’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출처: 모바일인덱스 한국 플레이스토어 기준 화면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국내 게임사 111퍼센트자회사인 수퍼센트가 만든 ‘케이게임즈 챌린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열풍에 수많은 모바일 카피 게임이 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모바일 게임사가 만든 것도 있고, 베트남이나 러시아 게임업체가 만든 것도 있다.

17일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모바일인덱스의 구글 플레이 순위 분석에 따르면 <오징어게임>을 본 딴 카피 게임 ‘케이게임즈 챌린지’, ‘456:서바이벌’, ‘캔디챌린지3D’ 등이 주요 국가에서 인기게임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케이게임즈 챌린지’는 국내 게임사 111퍼센트 자회사인 수퍼센트가 만든 모바일 아케이드 게임이다.뽑기나 줄다리기 같은 <오징어게임> 속 다양한 게임을 이용자가 직접 플레이할 수 있다. 화면 터치만으로도 쉽고 간단하게 즐긴다. 17일 기준 한국 구글 플레이스토어 2위, 미국 구글플레이 6위, 일본 애플 앱스토어 24위를 차지했다.

‘456:서바이벌’은 베트남에 있는 욜로게임스튜디오가 개발한 게임이다.
이데일리

베트남 욜로게임스튜디오가 개발한 ‘456:서바이벌’


이날 한국 구글플레이 인기게임 3위, 미국 구글플레이 인기게임 2위를 기록했다.

일본과 미국, 대만 애플 앱스토어에서 각각 인기게임 3·4·2위에 오른 러시아 게임개발사 이들모글의 ‘캔디챌린지3D’는 달고나 뽑기와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유리다리 건너기 게임이 들어가 있다.

이들 모바일 카피게임들은 <오징어게임>이 인기를 끈 10월 둘째 주 이후 출시됐다. 모두 무료이며, 단계가 넘어갈 때 광고 영상을 봐야 한다.

이용자들은 “오징어 게임 같아서 좋지만 광고가 너무 많다”, “한 단계 할 때마다 광고가..해도 너무하다”라고 반응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오징어게임>은 넷플릭스 역대 최고인 1억1100 만 시청자수를 돌파하며 94개국에서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쇼설커머스 업체 티몬이 20일까지 독특한 게임 콘셉트의 프로모션 ‘티모니게임’을 진행하는 등 유통가에서도 인기다.

티몬에서 제시하는 총 6가지 미션을 수행해 모두 성공하면 추첨을 통해 총 200명에게 경품(문화상품권 5000원권)을 증정한다. 미션을 하나씩 통과하는 재미도 경험하고 추억의 옛 게임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관련 상품도 구매하도록 기획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