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송영길 "대장동 의혹, 이재명 청렴 입증할 계기…반전 확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머니투데이

15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이재명 대선 후보가 송영길 당대표등 의원들과 엄지를 들어보이며 대선승리를 다짐 하고 있다./뉴스1 (C)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대장동 의혹에 "오히려 이재명 대선 후보의 행정 능력을 입증하고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다. 이 후보의 반전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MBN 시사스페셜에 출연해 "경기도지사 국감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인사청문회라 생각하라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송 대표는 이 후보에게 경기도지사직 조기 사퇴를 권유한 바 있다. 이 후보는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이달 18일과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직접 출석한다.

송 대표는 "저희는 처음에 (국감에) 안 나갔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이 후보와 직접 통화해봤더니 이 후보는 '너무 자신 있다', '너무 답답하다', '언론에서 편집되지 않는 생방송에 나와서 그대로 국민에게 설명할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하더라"면서 "저는 야당 측이 아무리 공격하더라도 국민에게 친절하게 설명한다는 자세로 임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장동 의혹 수사에 대해서는 "결과가 잘 나와서 이 후보의 반전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제가 국회의원만 했다면 이렇게 확신하지 못했을 텐데 비슷한 시기 인천시장을 했기 때문에 2014~2015년 부동산 실태와 경기를 정확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일개 경기도 지자체장이 서슬 퍼렇던 박근혜 정부의 우병우 검찰을, 중앙정부를 상대로 광화문에서 천막치고 단식투쟁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하자가 있었다면 그때 이미 수사해서 구속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해 4월3일이면 총선을 1~2주 앞둔 아주 민감한 시기였다. 검사 출신 야당 후보였던 김웅 국회의원 후보에게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것은 총선 개입 국기 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당 차원에서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등을 꾸린 것에 대해 "고발 사주 건은 이론의 여지 없이 윤 전 총장 문제"라고 했다.

이정혁 기자 utopi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