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中 우한이 아니라고?"…라오스 박쥐서 코로나19 유사 바이러스 발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프랑스 연구팀, 라오스 동굴 박쥐서 95% 유사성 확인…

'우한실험실 기원설' vs '자연 발생설' 논쟁 더 거세질 듯]

머니투데이

말굽박쥐의 한 종류/사진=뉴욕타임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오스에서 서식하는 박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킨 'SARS-CoV-2'와 95% 이상 유사한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과학자들은 실험실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만든 것이 아니라 아닌 자연 상태에서 만들어졌을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단서라고 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세균학자 마르크 엘로이트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지난해 여름 라오스 북부 동굴에서 채취한 박쥐 645마리 타액과 배설물에서 SARS-CoV-2와 유사한 데다 인체감염력까지 높은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이 실험에서 코로나바이러스 24종이 발견됐는데 이 가운데 3종이 유전적으로 SARS-CoV-2와 비슷했다. 바이러스의 표면에 SARS-CoV의 것과 닮은 '분자고리'를 갖고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이 가장 큰 수확이었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간 세포 표면의 수용체 ACE2를 통해 인체로 진입하는 데 분자 고리가 열쇠 역할을 한다.

라오스 박쥐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도 SARS-CoV-2처럼 분자 고리를 이용해 인간 세포에 달라붙는다는 점이 이 실험에서 확인된 것이다. 엘로이트 박사는 "심지어 새롭게 발견된 바이러스의 침투력은 초기 SARS-CoV-2보다 훨씬 강력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온라인에 공개됐으나 과학저널 등에는 아직 등재되지 않은 상태다.

머니투데이

중국 우한 연구소 전경/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오스 박쥐와 관련한 이번 연구 결과는 코로나19 팬데믹 책임을 둘러싼 논쟁에 불을 붙일 것이라고 NYT는 내다봤다.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선 자연 상태에서 동물을 매개로 인간에게 전파됐을 것이라는 '자연 기원설'과 중국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실험 중 유포됐을 것이라는 '우한실험실 기원설'이 맞서고 있다.

자연 기원설을 주장하는 전문가들은 이번 발견으로 코로나19가 자연 상태에서 사람에게 전염됐다는 추론에 힘을 실어준다고 보고 있다. 아리조나대학교 세균학자인 마이클 워로비는 "이번 실험 결과는 누군가 바이러스를 만들었거나 인간 감염력을 크게 높이도록 실험실에서 조작됐을 것이라는 주장을 해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NYT는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야생에서 발견된 바이러스들이 미래 대유행을 예측할 단서가 된다고 보고 연구를 확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라오스·캄보디아·중국·태국에서 발견된 12개 이상 바이러스에 주목하고 있다. 새롭게 발견된 바이러스를 토대로 만든 가계도를 완성하면 위험한 종의 서식지를 미리 파악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바이러스가 자연 속에서 인간으로 전파되는 과정을 추적하기 위해 아시아·남미·아프리카에서 수천종의 야생 바이러스를 수집하는 1억2500만달러(약 1500억원) 규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엘로이트 박사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SARS-CoV-2의 동종 바이러스가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