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윤석열 캠프 “부마항쟁 42년…그 정신 되새겨 정권교체 의지 다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방송통신대 창원시 학습관 앞 공원에 세워진 부마항쟁 상징 조형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선 캠프는 부마(釜馬)민주항쟁 기념일을 하루 앞둔 15일 논평을 내고, “항쟁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과 배상 및 보상이 철저히 이뤄지도록 힘쓸 것을 약속드린다”면서 “부마항쟁의 정신을 깊이 되새기며 정권교체의 의지를 다진다”고 밝혔다.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42년 전인 1979년 10월 16일 부산과 마산에서 울려 퍼진 ‘독재타도’의 함성은 자유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의 가슴에 여전히 울려 퍼지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42년이 지난 지금, 대한민국은 과거 민주세력이었음을 훈장처럼 내세워 온 이들에 의해 자유민주주의가 침탈당하고 있다”며 “청와대의 출장소로 전락한 여당의 국회의원들이 다수의 힘으로 법을 그들의 입맛에 맞게 뚝딱 만들고 고치고 하면서 삼권분립의 기본인 견제와 균형이 무너진 건 벌써 오래 전의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권력의 편에 있으면 부패와 비리, 불법을 저질러도 괜찮거나 솜방망이 처벌 정도로 끝나고, 권력의 반대편에 있으면 탈탈 털리는 세상이 됐다”며 “공영방송은 정치권력의 스피커가 되어서 왜곡을 일삼고, 여당은 그것도 모자라서 언론의 입에 재갈을 물리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군사정권도 발상하지 못한 신형 독재의 여러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고도 했다.

이어 “부마항쟁 42주년을 맞아 그 정신을 깊이 되새기며 정권교체의 의지를 다진다”면서 “당시 대의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과 유가족들께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또 “항쟁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 배상 및 보상이 철저히 이뤄지도록 힘쓸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닷새간 부산과 마산 지역 시민들이 벌인 유신 독재 반대 운동이다. 당시 유신 정권이 경찰 300명을 동원해 야당 의원의 진입을 막고 ‘신민당 김영삼(YS) 총재의 징계 동의안’을 국회 법사위와 본회의에서 몰아치기 처리한 것이 부마항쟁의 도화선이 됐다. 이날 부마항쟁 논평을 낸 김인규 부대변인은 YS의 손자이다. 그는 통화에서 “YS는 당시 의원직 제명에 ‘닭의 모가지를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을 남겼다”며 “지금 다시 되새겨볼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노석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