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레깅스 업체 안다르 대표 부부, '운전기사 갑질' 논란에 사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안다르
[안다르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최근 레깅스 업체 안다르의 한 임원이 운전기사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해당 임원과 그의 부인인 신애련 대표가 동반 사임했다.

15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안다르의 창업자이기도 한 신 대표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글에서 "최근 일련의 사태에 대표로서 너무나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대표직을 내려놓고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한다"고 밝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 대표와 신 대표의 남편 오대현 이사의 운전기사로 일했다는 A씨가 근무 기간 개인 심부름 등의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고 이후 오 이사의 반박 글이 이어지는 등 논란이 계속됐다.

신 대표와 함께 오 이사도 물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요가강사 출신인 신 대표는 2015년 안다르를 창업해 국내 대표적인 레깅스 업체 중 하나로 키웠다.

안다르는 애슬레저(운동과 여가를 뜻하는 '애슬레틱'과 '레저'의 합성어) 의류 유행을 타고 지난해에는 전년보다 5.3% 증가한 75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올해 5월에는 코스닥 상장사 에코마케팅[230360]이 안다르를 인수해 신 대표와 박효영 대표의 공동 대표 체제로 운영돼 왔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