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냥하듯 화살 쏟아졌다"…노르웨이 화살 테러로 5명 사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르웨이 소도시 콩스베르그에서 한 남자가 상점에 들어가 화살을 마구 쏘아 최소 5명이 숨졌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영국 BBC방송,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용의자는 12일 오후 6시10분 ‘쿱 엑스트라’라는 상점에 들어가 공격을 시작했다. 이후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향해 화살을 쏘아댔다. 경찰은 6시30분 해당 사건을 접수하고 즉시 출동해 20분만에 용의자를 검거했다.

용의자는 콩스베르그에 거주하는 37세 덴마크 남성으로, 검거 당시 화살과 활 외에도 칼과 다른 무기를 소지한 상태였다. 노르웨이 정보기관인 경찰치안국(PST)에 따르면, 용의자는 이슬람교로 개종한 뒤 급진화 징후를 보여 PST가 이전부터 예의주시해왔다.

현지 경찰서장인 오인빈드 아스는 “여러 명이 부상을 당했고 불행하게도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5명이 사망했고 2명이 부상당했다. 사망자는 여성 4명과 남성 1명이며, 모두 50~70대다. 경찰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피해자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PST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건은 현재 테러행위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수사를 통해 어떤 동기에 의한 것인지 좀더 명확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있다.

중앙일보

무장한 경찰이 범행이 벌어진 콩스베르그 지역을 수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격자는 화살통을 어깨에 둘러매고 활을 든 남자가 거리를 활보하는 것을 보고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또 사람들이 피를 흘리고 누워있는 것을 발견한 뒤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목격자의 신고 직후 마을에는 경보가 발령됐다.

오슬로에 거주하는 한 학생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갑자기 넷플릭스의 ‘오징어게임’에서 듣던 사이렌 소리가 들렸다. 누군가 TV를 크게 틀어놓은 줄 알았다”면서 “실제로 누군가 지옥처럼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또다른 주민은 “(용의자가) 사냥하듯 사람들에게 화살을 쐈다”며 “사람들이 목숨을 걸고 도망쳤고, 그 중에 아이의 손을 잡은 여성도 있었다”고 했다. 오슬로 대학병원은 8대의 구급차와 헬기 3대를 보내 사상자 호송에 나섰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건을 보고받은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 대행은 “끔찍한 일”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공포에 빠졌지만, 현재 경찰이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13일 취임 예정인 요나스 가르스트 총리 지명자도 이번 사건에 대해 “잔인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노르웨이 법무장관인 모니카 맬란드는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는 글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이같은 사건은 노르웨이에서 매우 드문 일이다. 콩스베르그의 한 주민은 더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곳은 정말 조용하고 평화로운 마을이다. 그래서 이번 사건이 더 공포스럽다”고 말했다.

2011년 극우성향의 안데르스 브레이비크가 오슬로에서 폭탄 테러로 8명을 살해한 뒤, 우토야섬의 노동자청년동맹 여름 캠프에서 총기 난사로 참가자 69명을 살해한 연쇄 테러 사건 이후 10년만에 최악의 사건이 벌어진 것이다. 브레이비크는 또 AP통신은 “브레이비크는 21년형을 선고받았지만, 형이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