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성은 "김웅 녹취록, '윤석열' 표현 1회뿐이었겠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 MBC라디오 인터뷰

"과연 1회 뿐일까" 녹취록에 '윤석열' 여러 차례 등장 시사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씨가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의 통화 녹취 내용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름이 직접 나온다고 주장했다.
이데일리

사진=MBC유튜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씨는 13일 저녁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씨는 자신의 스마트폰에서 복원된 해당 녹취록 관련 매체마다 윤 전 총장 이름의 등장에 대한 보도 내용이 달라 자신이 녹취록을 듣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씨는 녹취록에서 김 의원이 말한 ‘우리’라는 표현에 대해 “정확하게 표현하면 ‘우리’가 아니라 ‘저희’가 라는 표현이 나온다”며 저희의 대상에 대해 확답은 할 수 없으나 김 의원이 당내 인사를 두고 하는 표현은 아니었다고 확신했다. 검찰 등 당 외부 조직을 두고 한 표현이라는 것이다.

조씨는 문제의 윤석열 전 총장 직접 등장 여부에 대해서도 “과연 1회일까”라고 되물으며 1번도 아닌 여러 번 등장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문제의 녹취록에서 윤 전 총장 이름 직접 거론 여부는 고발사주 의혹 당사자 지목과 관련된 문제로 상당한 관심사였다. 지난주 몇몇 매체가 녹취록 내용을 확인해 보도했으나 일부는 김 의원이 “검찰이 시켜서 온게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반면, MBC만 ”윤석열이 시켜서 온게 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해 녹취록 실제 내용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윤 전 총장 자신도 직접 해당 보도를 거론하며 공작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