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5조짜리 ‘아마존 전기차’ 리비안 상장한다…벌써 국내 관련주만 10개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마존 전기차. 오는 11월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되는 전기차 기업 리비안(RIVIAN)을 국내 투자자들은 아마존 전기차라고 부른다. 지난 2019년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7억달러를 투자했기 때문이다. 테슬라에 필적할 차세대 전기차 기업으로 꼽히는 리바안은 매사추세츠 공대 출신인 R.J. 스캐린지가 2009년 설립했고 아마존뿐 아니라 포드 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들이 투자하고 있는 곳이다.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리비안이 모은 총 투자액은 105억달러에 달하며 상장 후 기업가치(시가총액)는 800억달러(약 94조7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기아차의 시총을 합친 것(28일 종가 기준 75조5227억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블룸버그는 리비안의 상장 시기가 추수감사절인 11월 25일 전후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테슬라에 이은 전기차 대어급 기업의 상장을 앞두고 국내 투자업계에선 리비안 관련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국내 기업 중 리비안에 부품을 납품하는 등 관련이 있는 기업들이 리비안 상장 후 이익 규모가 늘어나는 등 혜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비즈

리비안 전기 픽업트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상장기업 중 리비안 관련 종목으로 꼽히는 곳은 10여 개 종목이 넘는다. 다만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 리비안 상장 후 직접적인 수혜를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리비안 관련주로 묶인 것만을 믿고 투자해서는 손실을 볼 수도 있다는 의미다.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 중에선 삼성SDI(006400)가 대표적인 리비안 관련주다. 삼성SDI는 리비안의 전기 픽업트럭 ‘R1T’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R1S’에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다만 리비안이 자체 배터리 제조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 삼성SDI의 배터리 공급이 중단될 가능성도 있다.

만도(204320)대원화성(024890)도 리바안 관련주로 언급된다. 만도는 리비안에 전방 레이더·카메라, 긴급 제동장치 등을 공급하고 있고 대원화성은 친환경 시트를 제공 중이다. TCC스틸(002710)(배터리 원통형 캔 소재), 우신시스템(배터리 장비), 남성(인포테인먼트 기기)도 리비안 전기차에 부품을 제공하거나 제공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들이다.

코스닥 시장 상장 종목 중에는 에코캡(128540), 세원(234100), 우리산업(215360), 삼진엘앤디(054090) 등이 리비안 관련주로 언급된다. 에코캡은 자동차 부품인 와이어링하네스를 리비안에 공급한다. 또 세원은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열관리(공조) 부품을 공급하고, 우리산업은 PTC히터를 리비안에 공급 중이다. PTC히터는 세라믹질의 반도체 소자인 PTC소자를 이용한 히터를 말한다. 삼진엘앤디는 삼성SDI에 전기차 배터리 뚜껑 역할을 하는 가스켓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은영 삼성증권 수석연구원은 리비안에 대해 “현재 전기차 생산 능력은 연간 40만대 정도로 알려져 있고 미국 일리노이주 노멀에 있는 1공장 이외의 2공장을 설립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2공장 설립을 위한 자금을 모으기 위해 상장을 추진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임 연구원은 이어 “1공장의 양산 대수가 늘어나고 상장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국내 관련 기업들의 주가에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비안과 관련된 기업이라도 핵심 기술력과 관련이 없는 곳들은 상장 후 큰 주가 부양 효과를 얻기는 힘들다는 의견도 있다. 신윤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에서 인기가 있는 픽업 트럭을 전기차로 가장 빨리 양산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이 리비안이어서 시장의 관심은 많지만 전기차 픽업트럭과 큰 관련이 없는 부품을 공급하는 기업들은 리비안 상장 후에도 큰 영향을 받을 게 없을 것”이라고 했다. 리비안의 핵심 경쟁력인 전기차 픽업트럭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없는 기업은 리비안이 성공적으로 상장한다고 해도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는 얘기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최근에는 니콜라처럼 제2의 테슬라가 될 것으로 이야기되던 기업들이 실제로는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여준 경우도 있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리비안 상장에 대한 기대감만으로 투자를 결정하기 보다는 좀 더 신중하게 리비안과 관련 기업들의 연관성을 분석해보고 투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해용 기자(jh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