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洪 "대장동 악취, 검찰총장 때 몰랐나" 尹 "무능해서 죄송하다"(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방선거 책임론' 거론 尹에 洪 "그 때 윤 후보는 뭐했나"

토론 난타전…洪 "대북정책, 文석열" 尹 "직접 만든 말 아닌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박경준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28일 네 번째 TV 토론에서 외교·안보 정책 역량과 비전 등에 대한 '검증 경쟁'을 벌였다.

이날 토론에서는 야권 지지도 선두를 다투는 윤석열 홍준표 후보 간 설전이 되풀이됐다.

유승민 원희룡 최재형 하태경 황교안 안상수 후보도 양강 구도를 형성한 두 후보를 향해 질문을 집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