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그래프로 보는 중국] 中 과도한 脫탄소 정책 '부메랑'...20개성 전력대란 몸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국, 최악의 전력난 직면...동북3성 가장 심각

中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 정책 직접적 원인

전력난 악재로 中 경제성장 엔진 더 둔화할까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전력난 사태가 심상찮다. 중국 정부의 강력한 탈(脫)탄소화 정책과 가뭄·폭우 등 이상기후가 맞물린 결과다.

현재 심각한 석탄 공급난이 이어진 데다 중국 당국의 탄소 배출 억제 의지가 강력한 만큼, 당분간 전력난이 이어질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중국 최악의 전력난, 中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 정책 직접적 원인으로 꼽혀

27일 중국 뉴스 포털 제몐의 잠정 통계치에 따르면 전력 부족으로 정전 사태가 빚어진 지난 8월 말부터 20개 성(省)·시·자치구가 지역별로 전력 제한·중단 조치를 시행했다.

특히 헤이룽장성, 랴오닝성, 지린성이 소재한 동북 3성의 전력 제한 조치가 가장 강도가 높다. 동북 3성은 지난 23일부터 기업 전력 사용은 물론, 주민들의 전력 사용까지 제한하고 나선 상태다. 동북 3성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철강, 공업용 실리콘 등 에너지 고(高)소모 기업에만 전력을 제한했다.

중국에 전력대란이 빚어진 것은 중국 내 높은 화력발전소 비중이 영향을 미쳤다. 최근 중국 내 석탄 공급 차질로 석탄 가격이 폭등했는데, 이로 인해 화력발전소 입장에선 발전기를 돌리면 돌릴수록 적자를 내는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특히 화력발전 비중이 높은 동북3성 지역에 가장 심각한 전력난이 빚어진 이유다.

시장은 이외에도 △가뭄, 태풍 등 이상기후 △전력 사용 비중 확대 등을 중국 전력대란의 원인으로 꼽았다.

중국 남부 지역에 예년보다 비가 적게 내리면서 수력발전이 평년 수준을 크게 밑돌면서 전력 공급에 차질이 빚어졌고, 또 풍력발전 의존도가 높은 동북 지역의 경우 바람이 불지 않아 전력난이 초래됐다. 중국 경제 매체 제일재경에 따르면 랴오닝성에 지난 23~25일 바람이 불지 않아 풍력발전이 급감하는 바람에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중국 내부에서는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能耗雙控)'라고 불리는 탄소 중립 정책을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기도 한다.

'에너지 소비 이중 통제'란 중앙 정부가 연초 세운 계획에 따라 각 지방 정부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에너지 소비 총량과 총 에너지 소모 규모를 일정 수준 이내로 통제하는 것을 말한다. 앞서 중국 국무원은 올해 GDP 대비 에너지 소비량을 작년보다 3% 줄이는 목표를 제시한 상태다.

하지만 많은 성(省)들은 목표를 달성하기는커녕 지난해보다 오히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닝샤, 장쑤, 푸젠, 광둥, 윈난, 광시 등 6개 성·자치구가 에너지 이중 통제 기준을 모두 충족시키지 못해 1급 예비경고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방 정부가 부랴부랴 목표치를 맞추기 위해 강도 높은 전력 제한 조치를 취하며 전력대란이 빚어진 셈이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로벌 투자은행, 中 경제성장률 일제히 하향 조정

중국 사상 최악의 전력난으로 올해 중국 경제 회복세에 또다시 '빨간불'이 켜졌다. 이에 글로벌 투자 은행들은 올해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일제히 하향 조정했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올해 중국 GDP 전망치를 기존 8.3%에서 7.8%로 또 낮춰 잡았다. 지난달 중국 내 델타 변이 확산세 속에 기존의 8.6%에서 8.3%로 하향 조정한 지 한 달 만이다.

노무라증권도 최근 중국의 3, 4분기 GDP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5.1%에서 4.7%로, 4.4%에서 3.0%로 끌어내렸다. 올해 연간 전망치도 8.2%에서 7.7%로 내렸다. 모건스탠리도 전력난에 의한 생산 차질이 장기화할 경우 4분기 성장률이 1% 포인트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싱크탱크 전망도 비슷하다. 펑원성(彭文生) 중금공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3, 4분기 성장률이 각각 0.1% 포인트, 0.15% 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펑 이코노미스트는 중국 당국의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석탄 소비 감축 여파가 연말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했다.

최예지 기자 ruizh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