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때녀' 박선영 "운동에 진심이지만 오래도록 연기하고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을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SBS에 있습니다.

■ 방송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월~금 (14:00~16:00)
■ 진행 : 주영진 앵커
■ 대담 : 박선영 배우
--------------------------------------------

● 원조 '걸크러시' 만능 스포츠우먼…배우 박선영

"<골 때리는 그녀들> 덕분에 오십세 넘어 축구하게 돼"
"어릴 적부터 달리기·농구 등 운동 좋아해…체육교사 꿈꿨지만 모델로 진로 바꿔"
"배우로서 10년 넘게 공백기…골프 티칭 프로까지 따기도"
"연기는 정해진 나이가 없는 것…윤여정 선생님 같은 배우되고 싶어"

---

▷ 주영진/앵커: 오늘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정말 이해하기가 어려운 또 정치권에서 쟁점이 되고 있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여러분께 주로 전해 드렸는데요. 오늘 이분이 나오셨습니다. 이분의 이야기 들으면서 많은 분들이 다시 한번 또 추억도 되살리시고 얼마 전에 SBS에서 방영됐던 '골 때리는 그녀들' 프로그램 보시면서 많은 분들이 '아, 여성분들도 정말 축구를 좋아하고 잘할 수 있구나' 이런 생각하셨을 텐데 말이죠. 배우 박선영 씨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