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설협회 "내년 SOC 예산 30조원 이상으로 편성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대한건설협회는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도국가 도약을 위해 2020년도 SOC 예산이 30조원 이상으로 편성돼야 한다는 건설업계의 뜻을 국회에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SOC 예산 30조원은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경기회복 및 내수활력 제고를 위한 적정 SOC 투자' 연구결과에 기초했다. 2022년 경제성장률 2.5% 이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GDP의 2.52% 수준인 약 53조원(정부+지자체+민자+공기업) 규모의 SOC 투자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30조원 이상 SOC 예산을 편성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수 회장은 "올해 2분기 소득 상위 20% 소득은 전년동기대비 1.4% 증가했지만, 하위 20%는 6.3%나 감소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충격이 저소득층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나 소득불평등·양극화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김 회장은 "SOC 투자는 일자리 확보와 소득 회복을 위한 가장 효과적 수단이자 가계소득 증가 등 사회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적정규모의 내년도 SOC 예산편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SOC 투자는 과거 경제 위기시마다 위기 극복 수단으로 그 효과가 충분히 검증된 바 있다"며 "특히 건설투자는 자재·장비업자·건설근로자 등 다양한 연관산업에 온기를 불어넣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내수경제에 활력을 제고한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