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십억게임’이냐 ‘아수라’냐…‘어대명’과 ‘정권교체’ 운명 건 ‘프레임 전쟁’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사건 대반격 나선 민주당·이재명 지사

“국힘 지도부, 곽상도 子 퇴직금 언제 알았냐”

野는 ‘곽상도 악재’ 털어내려 애쓰며 특검 주장

이준석 “누가 어떻게 틀 설계했는가가 더 중요”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 수사방식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오십억게임’이냐, ‘아수라’냐. ‘국민의힘 게이트’냐, ‘이재명 특혜 의혹’이냐.

대선 정국이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사건을 놓고 여야 간 극한의 프레임 전쟁으로 치닫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 측과 더불어민주당은 곽상도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 수령 사실을 계기로 대대적인 역공을 이어갔고, 국민의힘은 곽 의원 아들 건 악재를 털어내려 애쓰며 실체·본질 규명을 위한 특검·국정조사를 주장하며 맞서는 ‘치킨게임’ 양상이다.

28일 이 지사 측과 민주당은 곽 의원 아들 퇴직금 건에 대한 국민의힘 지도부의 인지 시점을 문제삼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언제 곽 의원 아들이 50억 퇴직금 받았는지 알게됐느냐”며 “알고 숨겼느냐 아니면 몰랐느냐. 몰랐으면 허수아비고 알았다면 국민 속인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앞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불확실한 정보라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는 취지로 해명한 데 대해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았을 것으로 본다. 국민들에게 납득 못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천화동인 1호 이사가 이 지사 측근으로 알려진 이화영 전 의원의 보좌관 출신 이한성 씨라는 보도에 대해선 “이재명 지사하고 연결하는 건 사실상 무리”라고 일축했고, 위례 신도시 개발 역시 ‘대장동 축소판’이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한결같이 공공이익을 환수하고 지키기 위해서 분투했던 이 지사에게 지금 와서 ‘더 잘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고 하는 (대장동 건과) 동일한 논리”라고 반박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곽상도 악재’를 최대한 빨리 털어내는 데 집중했다. 이준석 대표는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에서 “산재니 뭐니 해도 일반 국민들 특히 젊은 세대가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곽 의원이 의원직 사퇴 등의 판단을 안 한다 그러면 국회윤리위 절차 아니면 또 제명 같은 얘기가 있을 것”이라고 압박했다.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자 실체, 설계자가 이 지사라는 주장도 이어갔다. 이 대표는 “빨리 곽 의원의 아들 건 문제가 정리 돼야 국민들이 실체에 빨리 다가설 수 있다”면서 “(50억 퇴직금이) 전체 화천대유, 성남시 공영개발이라는 틀 안에서 어떻게 설계되고 누가 이것을 허용해주고 설계했는가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검·국정조사 도입을 놓고 여론전도 이어졌다.

이 대표는 “경찰과 검찰 같은 경우에는 대선을 앞두고 여권 유력 대선주자에 대한 어떤 의혹이 있는 수사를 하기가 굉장히 어려울 것이기 때문에 특검 등 좀 더 중립적일 수 있는 기관을 통해 의혹을 제대로 규명하는 것이 옳다”고 했고, 김기현 원내대표도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 밝혀야 된다는 국민여론이 60.6%”라는 여론조사 결과를 들고 나왔다.

반면, 민주당과 이 지사 측은 국민의힘의 특검 주장이 ‘꼼수’라고 맞서고 있다. 박찬대 의원은 라디오에서 “판판이 주장이 깨지고 있고 허위이고 엉뚱한 얘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검으로 가자고 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뻔하지 않느냐”며 “국민의 의혹을 신속하게 풀어나가야 될 검찰 수사와 계좌추적이 임박해 있는데 이걸 피하고자 하는 국민의힘의 꼼수”라고 했다.

badhoney@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