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국회 보좌진도 곽상도에 화났다… “그렇게 바꾸면서 퇴직금 500만원이라도 챙겨줘봤냐?”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익명 게시판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 올라온 ‘OOO 의원님 아드님께’라는 제목의 글

“다만 한 가지 차이가 있다면 당신은 7년을 치열하게 살았다는 이유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당신의 아버지를 모신 보좌진은 7년을 함께 했어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을 수 없다는 것”

“당신의 아버지께서 얼마나 많은 보좌진들을 해고해왔는지 명단 일부를 가지고 있다. 짧은 시간 동안 보좌진 꽤 많이 바꾸셨더라”

세계일보

곽상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대장동 사업 비리 의혹의 중심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일부 국회 보좌관들도 비판에 합류했다.

지난 27일 국회 근무자들이 속한 익명 커뮤니티 ‘여의도 옆 대나무숲’에 ‘OOO 의원님 아드님께’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국회에서 일한 지 7년이 넘은 보좌관’이라고 밝힌 A씨는 “당신(곽 의원의 아들)께서 2015년 무렵 화천대유에 입사해 처음 커리어를 시작한 것처럼, 저 역시 2015년 무렵 우연한 기회로 국회에 들어와 처음으로 직장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당신께서 지난 7년간 과중한 업무로 건강이 악화해 잦은 기침과 어지럼증 등이 생겼던 것처럼, 저 역시도 지난 7년간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선거, 또 7번의 국정감사를 치러내며 온갖 염증과 대상포진 등 살면서 단 한 번도 앓아보지 못했던 병들을 앓게 됐다”고 자신의 건강 상태도 좋지 않다고 했다.

이는 같은 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하면서 “곽 의원의 아들이 산재(중재해)를 당해 위로금 명목으로 50억원의 퇴직금을 준 것”이라고 해명한 데 대한 언급으로 풀이된다.

A씨는 “초등학교에 입학한 이후 딱히 병원 다닌 적이 없었는데, 국회에 들어와 제 몸을 고치기 위해 쓴 돈이 거의 돈 1000만원이 넘더라”고도 했다.

세계일보

화천대유자산관리. 연합뉴스


그는 “주변에 있는 보좌진들을 봐도 마찬가지”라며 “다들 역류성 식도염, 스트레스성 위염, 만성 두통, 어지럼증 정도는 기본으로 달고 살기 때문에 정말 웬만큼 아프지 않으면, 서로 ‘아프다’는 말을 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토로했다.

A씨는 “다만 한 가지 차이가 있다면 당신은 7년을 치열하게 살았다는 이유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고, 당신의 아버지(곽상도)를 모신 보좌진은 7년을 함께 했어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당신의 아버지께서 얼마나 많은 보좌진을 해고해왔는지 명단 일부를 가지고 있다”면서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짧은 시간 동안 보좌진들을 꽤 많이 바꾸셨더라. 그런데 당신의 아버지께서는 자신을 위해 건강과 가정, 개인적인 시간 등을 상당 부분 포기하며 헌신한 보좌진들에게 ‘그동안 고생 많았다’며 500만원이라도 챙겨주셨나”고 물었다.

끝으로 A씨는 “어쩌면 당신의 글을 보며 가장 분노한 사람은 당신의 아버지를 모시고 있는 보좌진이었을지도 모른다”라며 글을 마쳤다.

곽 의원의 아들 병채(31)씨는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일자, 지난 26일 입장문을 통해 “일 열심히 하고, 인정받고, 몸 상해서 돈 많이 번 것은 사실”이라며 “저는 너무나 치밀하게 설계된 ‘오징어 게임’(인기 넷플릭스 드라마 제목) 속 ‘말’일뿐”이라고 했다.

곽씨는 “제가 입사한 시점에 화천대유는 모든 세팅이 끝나 있었다. 설계자 입장에서 저는 참 충실한 말이었다”면서 “대장동 사건의 본질이 (화천대유가) 수천억원을 벌 수 있도록 만들어놓은 설계의 문제냐, 그 속에서 열심히 일한 한 개인의 문제냐”고 답답해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