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국민 아닌 도둑의힘" 홍준표 "도둑두목이 적반하장"

댓글 2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의힘이 아니라 '도둑의힘'"이라고 야권을 겨냥했고, 홍준표 의원은 "도둑의 두목이 거꾸로 우리 보고 떼도둑 운운하는 것을 바로 적반하장(賊反荷杖) 이라고 한다"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의 공공개발을 당신네 국민의힘이죽어라 막지 않았으면, 공공개발로 개발이익 100% 환수했을 것이고 이런 사단도 없었을 것"이라며 "국민의힘과 결탁하고 고가로 토지 매입해 둔 투기세력은 패가망신했겠지만"이라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공공개발 막고, 투기개발 도운 게 누군지 기억나느냐"며 "집귄세력과 이 사회 온갖 기득권에 포위된 일개 기초단체장이 악착같이 개발이익 5500억원이나마 회수한 게 대단하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이어 "부패 주역인 당신들의 부패와 투기유착을 목숨 걸고 절반이나마 막은 저를 부패로 모는 것이 얼마나 무모하고 어리석은 짓인지 이제 감이 좀 잡히느냐"며 "이제, 국민의힘이 아니라 '도둑의힘' '국민의 짐'이라 놀려도 할 말 없겠지요?"라고 했다.

중앙일보

[이 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의원은 곧바로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개발비리 사건을 본체는 그대로 두고 곁가지 수사에만 집중한다면 그것은 정치수사의 전형이 될 것"이라며 "그 사건의 본체는 이재명 성남시장이다. 비리 구조를 설계한 사람도 이재명 성남시장"이라고 역공했다.

그러면서 "비록 곽상도 의원이 관련됐다고 하더라도 나는 그를 두둔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그러나 주범은 그대로 활개 치게 놔두고, 곁가지 수사에만 열을 올린다면 이 또한 정치검찰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비리에 관련된 자들은 여·야를 불문하고 모두 국민의 이름으로 엄단해야 한다"고 했다.

중앙일보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