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 들녘 황화코스모스 ‘꽃밭’에서 다시 흡입하는 가을 풍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주신화월드에 황화코스모스 활짝 10월 절정

재즈 등 가을밤의 세레나데 울리는 ‘해피투게더’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가을을 황금들녘으로 바꾸는 것은 비단 잘 익은 벼 뿐 만이 아니다. 노란색 황화코스모스 역시 장관을 이룬다.

대표적인 곳은 노란색이 도시의 트레이드 마크인 전남 장성이다. 누르황(黃)·용룡(龍)자를 쓰는 황룡강을 끼고 있으면서 강변에 드넓은 황화코스모스 들녘을 조성해 ‘옐로시티’를 선포했다.

서울 올림픽공원, 경기도 연천 임진강변 역시 가을이 되면, 황화코스모스가 들녘을 황금빛으로 바꾼다.

헤럴드경제

제주 신화가든 황화코스모스 황금들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에도 황화코스모스가 적지 않은데, 가장 넓어 대표적인 곳으로 꼽히는 명소가 신화가든이다. 신화가든은 계절마다 변신하는데, 이번 황화코스모스는 지난 8월 26일 심었다. 현재 개화가 시작됐다. 10월 중순엔 절정을 이룬다. 꽃밭 사이길로 거니는 동안 가을의 풍요로운 정취를 흡입한다.

abc@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