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연정협상서 메르켈 후임 결정.. 근소하게 승리한 사민당, 정권교체 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아르민 라셰트(왼쪽) 독일 기독민주당(CDU)·기독사회당(CSU) 연합 총리 후보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26일(현지 시각) 연방의원 총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 후 베를린 기민당 당사에 나란히 도착했다./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 시각) 치러진 독일 연방 하원 총선에서 사회민주당(SPD)이 근소한 승리를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영방송 ZDF가 보도했다. 올라프 숄츠 부총리가 이끄는 중도좌파 사민당은 잠정집계 결과 25.8%(ARD)·26.0%(ZDF)를 득표해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중도우파인 기민·기사당 연합(ARD 24.1%·ZDF 24.2%)에 근소하게 앞섰다.

첫번째 연정 협상권을 갖게 될 숄츠 사민당 총리 후보는 이날 ARD·ZDF 방송에 출연해 “유권자들의 표심은 명확하다”면서 “나는 명백히 연정 구성 임무를 위임받았다”고 말했다.

독일 선거 제도의 특성상 하나의 정당이 단독 정부를 구성하기 어렵다. 따라서 정당들은 협상을 통해 연립 정부를 구성하는게 일반적이다. 사민당이 녹색당·자유민주당과 연정 협상에 성공하면 독일은 16년만에 좌파 정권으로의 교체를 이룰 가능성이 높다. 이 연정은 세 정당을 상징하는 색깔에 빗대 ‘신호등 연정’이라 부른다. 이 경우 숄츠 부총리 겸 재무장관이 차기 총리가 된다.

조선일보

올라프 숄츠 독일 사회민주당(SPD) 총리 후보가 26일(현지 시각) 연방의원 총선거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베를린 당사에서 당원들에게 손을 흔들며 미소짓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숄츠는 메르켈 등장 이후 오랜 침체기를 겪은 사민당을 살려낸 인물이다. 현 기민·기사당과 사민당의 연정 체제에 따른 지분 나누기로 경제 부총리가 된 숄츠는 코로나 사태를 맞아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전에 노동부 장관, 함부르크 시장, 사민당 사무총장 등을 지내 경험도 충분한 편이다.

반면 사민당이 연정 협상에 실패하고 기민·기사당 연합이 성공해 1당 지위를 유지하면 메르켈 총리에 이어 정권을 이어갈 수 있다. 아르민 라셰트 기민·기사당 연합 총리 후보는 “독일에서 총리가 되려면 다양한 원내교섭단체 한데 모으는 데 성공해야 한다”면서 “항상 가장 득표율이 높은 정당이 총리를 세운 것은 아니다”고 했다.

기민·기사당 연합이 정권을 유지한다면 라셰트 후보가 총리로 취임하게 되는데, 라셰트는 메르켈 총리나 숄츠 부총리보다는 무게감이 떨어지는 인물로 평가된다. 그는 독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주지사이긴 하지만 그 외에는 내세울 만한 경력이 없다. 무색무취하다는 악평이 따라다닌다. 특히 지난 7월 독일을 강타한 홍수 때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가 함박웃음을 지은 일로 아직까지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김수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