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반년 동안 검·경·靑 퇴직자 집중 채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 /김상훈 의원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가 최근 반년 동안 검찰, 경찰, 청와대 등 소위 힘 있는 기관 출신 퇴직자를 집중 채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독과점 등에 따라 플랫폼 규제가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처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분석이다.

27일 인사혁신처가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카카오 및 계열사에 취업한 공직자 현황’에 따르면 카카오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8월까지 검찰, 경찰, 금융감독원, 청와대 퇴직자 총 4명을 채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실은 카카오에서 최근 5년간 공직자 출신 재취업이 단 한 건도 없었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영향력 있는 기관에서 인사를 콕 찍어 채용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지난해 12월 경찰청 소속 6급 퇴직자 채용을 시작으로, 올해 7월 검찰청 소속 검사 경력자를 고용했다. 계열사인 카카오페이와 카카오스페이스는 각각 올해 8월과 지난해 12월 금융감독원 출신 3급 직원, 청와대 경호처 출신 4급 인사를 영입했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경찰청과 청와대 경호처 출신 인사의 경우 공직자윤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임의취업해 과태료 부과 요청이 내려진 상태다.

김 의원은 “최근 카카오T 독점 문제와 같이 국민생활 전반에 걸쳐 카카오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라며 “반면 정부는 플랫폼 시장조차 명확히 규정하지 못할 정도로 뒤처지고 있는데, 전관의 영입이 이어지는 것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