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코로나 기원 조사 재개 추진…새 조사팀 곧 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중국과학원 산하 우한바이러스연구소. /CC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기원에 관한 조사 재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새 조사팀은 바이오보안 전문가와 유전학자, 바이러스의 ‘종간 감염’에 정통한 동물 질병 전문가 등 20여명의 과학자로 꾸려질 예정이다. 중국과 다른 지역에서 코로나 기원에 관한 증거를 찾을 조사팀을 모집하는 데 수백명이 지원했고, 선발 절차는 이번주말까지 끝날 것이라고 한다.

새 조사팀 구성은 미국과 동맹국들이 WHO에 코로나 기원 조사를 재개하라고 압박하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이다. 앤서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조사를 재개하라고 요구하며 최소 1명 이상의 미국인 전문가를 포함시키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WHO는 앞서 10명으로 조사팀을 꾸려 코로나의 기원을 조사한 바 있다. 조사팀은 전원 비(非)미국 출신으로, 이들은 코로나가 중국 우한의 실험실에서 만들어졌다는 ‘실험실설’을 배제했다. “우한의 연구소는 매우 안전하게 잘 관리돼 있었고, 코로나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었다는 증거도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이들은 중국 당국이 혈액은행의 샘플을 분석하고 초기 감염 의심 사례를 추가로 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2기 조사팀이 꾸려진 것은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의 거취와 관련이 있다는 게 WSJ의 분석이다.연임 도전을 공식화한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친중(親中) 인사로 알려져 있는데, 연임을 위해서는 미국의 지지가 절실한 상황이다.

2기 조사팀은 코로나를 일으킨 바이러스의 실험실 유출 여부에 관한 조사를 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실험실 유출설을 강하게 부인하는 중국이 WHO 조사팀의 자국 내 활동을 허용할지는 미지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최근 유엔총회 연설에서 “중국은 과학에 근거한 기원 추적을 계속 지지하고 관여하겠지만, 어떤 형태로든 정치공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