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징벌적 손배' 언론중재법

여야, 오늘 언론중재법 최종 담판…본회의 상정 여부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 원내지도부는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처리 방향을 놓고 최종 담판을 벌입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27일) 오전 국회에서 만나 본회의 일정 안건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양당 한병도·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8인 협의체'에 참여했던 민주당 김종민, 김용민 의원과 국민의힘 전주혜, 최형두 의원도 참석해 '4+4'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앞서 여야는 지난달 31일 민주당이 추진해온 언론중재법 개정안의 상정을 미루고, '8인 협의체' 논의를 거쳐 오늘 본회의에서 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오늘 여야의 막판 협상을 지켜본 후 개정안의 본회의 상정 여부를 포함한 처리 방침을 결정할 전망입니다.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