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즈니 전용 리모컨까지…LGU+, 픽사·마블 팬 빨아들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LG유플러스, 디즈니+와 IPTV 단독 제휴]

머니투데이

월트디즈니의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가 LG유플러스와 손잡았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오는 11월 자사 IPTV(U+tv)와 LG헬로비전 케이블TV를 통해 '디즈니플러스(디즈니+)'를 정식 서비스하기로 확정했다. 월트디즈니측과 최종 협상을 마치고 전용 요금제를 출시하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가 '겨울왕국', '토이스토리' 등 키즈콘텐츠 강자인 디즈니를 등에 업고 기존 영유아 전용 플랫폼 '아이들나라'와 함께 새로운 고객을 끌어들이며 IPTV(인터넷TV) 2위 사업자로 도약할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인다.


요금제에 리모컨까지 디즈니+ 전용 만든다

LG유플러스는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디즈니코리아)와 자사의 IPTV, 모바일 제휴를 위한 계약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디즈니+'가 국내에 진출하는 오는 11월12일부터 LG유플러스의 IPTV·, LG헬로비전 케이블TV 가입자들은 기존 서비스와 연동해 보던 TV에서 그대로 디즈니+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조만간 '디즈니+' 제휴 요금제도 내놓는다. 아직 구체적인 가격이 정해지진 않았지만 디즈니+ 구독요금이 넷플릭스 프리미엄 요금제 대비 4900원 저렴한 월 9900원임을 감안하면, 현재 U+tv 넷플릭스 프리미엄 UHD 요금제(월 2만8800원) 보다 저렴한 2만원 초반대로 가격이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디즈니+' 전용 리모컨도 제작한다. 고객들이 IPTV 메뉴를 통한 콘텐츠 탐색 과정 없이, 어떤 화면에서도 디즈니+를 즉시 이용할 수 있도록 리모컨에 별도의 버튼을 구성할 예정이다. 디즈니+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방대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어 세계 최대 OTT인 '넷플릭스'의 강력한 대항마로 꼽힌다.

특히 최근 스타(Star) 브랜드를 통해 디즈니 산하 제작사인 20세기 스튜디오, ABC,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 드라마들도 매주 업데이트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이미 오리지널 콘텐츠 공급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영화 '변호인'과 드라마 '태양의 후예' 등을 제작한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의 계열사인 스튜디오앤뉴에 660억원을 투자해 향후 5년간 매년 1편 이상의 작품을 디즈니+를 통해 선보이기로 했다. 두터운 팬덤을 확보한 가수 강다니엘이 출연하는 '너와 나의 경찰수업'도 디즈니+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동명 웹툰 원작의 드라마 '무빙'도 500억원 규모로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콘텐츠 공룡' 품은 LGU+, 2위 사업자로 올라설까

넷플릭스 국내 진출 시 가장 먼저 단독 파트너십 계약을 맺었던 LG유플러스가 디즈니+ 제휴에도 성공하면서 미디어 사업부문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끌어낼 수 있을 지 주목된다. LG유플러스는 넷플릭스 유치 효과로 1년 만에 IPTV 가입자를 20% 이상 늘렸다.

그만큼 디즈니+ 제휴에 거는 기대도 크다. IPTV 서비스 제휴는 단독 계약이다. LG유플러스는 "특히 U+tv는 IPTV 서비스 중 유일하게 디즈니+를 제공해 한층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IPTV 가입자는 KT가 787만명, SK브로드밴드 554만명, LG유플러스 483만명 수준이다.

디즈니+ 제휴로 2위 사업자인 SK브로드밴드와의 격차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LG유플러스측은 기대하고 있다. 정수헌 LG유플러스 컨슈머부문장(부사장)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미디어 서비스 사업·운영 역량과 디즈니의 우수한 콘텐츠가 상호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수요와 미디어 이용행태를 반영한 양질의 콘텐츠를 통해 이른바 'LG유플러스 찐팬'을 늘려 나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KT도 월트디즈니와 '디즈니+' 제휴 협상을 진행해왔다. 셋톱박스에서 디즈니+ 앱을 내려받아 시청할 수 있도록 하는 모바일 제휴를 우선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LG유플러스는 셋톱박스 중 95% 이상이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인데, KT는 전체 900만 가입자 가운데 안드로이드 OS를 지원하는 셋톱박스가 25%에 불과해 협상에 어려움을 겪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