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박빙' 獨 총선… 사민당 26%로 근소하게 앞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정파트너 될 녹색당 몸값 높아져
한국일보

26일 독일 베를린에서 사회민주당 지지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보며 환호하고 있다. 베를린=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실시된 독일 연방하원 총선거에서 중도좌파 사회민주당(SPD)과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ㆍ기독사회당(CSU) 연합이 초박빙 접전을 벌였다. 일부 출구조사 결과 사민당이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지만, 최종 결과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원내 1당과 2당의 의석수가 비슷할 것으로 점쳐지면서 ‘연정 파트너’가 될 3,4위 정당의 몸값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이날 오후 6시 투표 종료 직후 공개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는 치열한 접전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독일 공영 도이체벨레(DW)는 올라프 숄츠 후보가 이끄는 사민당과 메르켈 총리의 기민ㆍ기사당 연합이 모두 25% 득표율을 얻었다고 보도했다. 녹색당이 15%로 그 뒤를 이었고, 자유민주당(FDP)과 극우성향의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각각 11%를 얻었다. 좌파당은 5%의 표를 끌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방송사인 ZDF 출구조사에서는, 사민당이 26%의 득표율을 얻으며 기민ㆍ기사당 연합(24%)을 근소한 표차로 앞섰다. 이밖에 녹색당 14.5%, FDP 12%, AfD 10%, 좌파당이 5%를 기록했다.

만일 현재 사민당의 선두가 마지막까지 유지될 경우 독일은 16년 만에 숄츠 후보 주도로 새로운 연립정부를 구성하게 된다. 그는 메르켈 총리와 함께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으로 대연정을 이끌어온 신뢰감을 부각해왔다.

주요 정당 모두 지지율 30%를 넘지 못한 만큼 연립정부 구성뿐 아니라 3당 대연정 가능성이 커졌다. 이에 따라 연정 파트너가 될 녹색당과 자유민주당의 위상은 더욱 높아지게 됐다. 다만 연정 구성에는 시간 제한이 없는 만큼 상당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 2017년 선거 이후 메르켈 정부가 연정을 구성하는 데는 5개월이 걸렸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