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국 '코로나19' 현황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 2339명…일요일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30만명을 넘어선 26일 오전 서울역 광장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 채취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석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며 일요일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26일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233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확진자 2492명보다는 153명 적은 숫자이지만, 휴일의 영향으로 검사 건수가 감소했음에도 일요일 확진자 집계치로는 이미 최다 기록이다. 일주일 전인 지난 19일 오후 9시 집계치 1534명과 비교하면 805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으로는 수도권이 1683명(72.0%), 비수도권이 656명(28.0%)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839명, 경기 700명, 인천 144명, 대구 115명, 경남 94명, 충남 78명, 경북 71명, 충북 58명, 대전 51명, 전북 43명, 부산 42명, 강원 38명, 광주 28명, 울산 20명, 제주 9명, 전남 8명, 세종 1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3시간이 남았을 때의 측정치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2500~26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한들 기자 handle@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