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子 50억 퇴직금'에 정치권 발칵…여 "수사" vs 야 "특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박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20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태로 기소된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1.8.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과정에서 설립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등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총공세에 나섰다.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각종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하고 곽 의원과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당 지도부에 강력 조치를 요구했다. 해당 논란과 관련 국정조사·특검뿐 아니라 곽 의원의 제명·출당 조치를 결단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면서 당 지도부의 결정에 시선이 쏠린다.


이재명 "곽상도 운 다 끝나가는 것 같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열린캠프 측 김병욱 대장동 TF(태스크포스) 단장은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에게 묻는다.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받은 50억원의 실체는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의 완전공공개발을 저지한 국민의힘에 준 대가성 뇌물이 아니고 무엇이겠나"라고 했다.

해당 자금이 곽 의원으로 흘렀을 가능성도 제기했다. 김 단장은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원이 우회 투자에 대한 대가인지, 공영개발 저지에 대한 로비의 대가인지, 아니면 정치적으로 뒷배를 봐주고 대가를 받은 것인지 곽상도 의원은 밝혀야 한다"며 "수사기관은 지금 즉시 제3자 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국민의힘 간에 강한 연관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 단장은 "지금까지 밝혀진 내용으로 보면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와 연결고리는 단 하나도 없고 국민의힘과 연결고리는 넘쳐나고 있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곽 의원 자녀의 퇴직금 50억원 △원유철 전 국민의힘 의원이 화천대유 법률고문을 맡은 점 △최순실씨 변호를 맡았던 이모 변호사가 화천대유 법률고문이었던 점 △천화동인 4호 소유자로 알려진 남모 변호사가 과거 한나라당 청년위 부위원장이었고 그를 도운 사람이 국민의힘 보좌관이었다는 보도 등을 근거로 삼았다.

이 지사도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저보고 감옥 운운하는 인사들이 많던데 제가 보기엔 곽 의원님 운도 다 끝나 가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감옥 안가는 주문 하나 알려드리겠다. 제가 성남시 공무원들 보라고 화장실에 붙여두었던 경구다. '부패지옥 청렴천국'"이라고 적었다.

머니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기호 1번 이재명 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곽상도의 적은 곽상도"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도 이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곽상도의 적은 곽상도"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화천대유에 자신의 아들은 '월급이 고작 200만~300만원의 직원에 불과했다'라고 큰소리쳤던 곽상도 아들이 퇴사하면서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돈이 50억 원이라고 한다"며 "곽 의원은 성과급이라고 주장한다. 아버지가 곽상도가 아니었더라면 로또형 지급이 가능했을까"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추 전 장관은 "공모에 의한 예술 지원금도 대통령 백이라 몰아갔던 곽상도다. 단순히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세상으로부터 인정받은 예술 재능도 부정했던 곽상도"라며 "그러니 평소 그의 철학과 소신대로 철저하게 제대로 수사하라. 곽상도의 특권과 반칙, 불법을 제대로 수사하라"고 밝혔다.

당에서도 강도 높은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곽 의원의 해명은 더욱 가관이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그렇게 돈을 벌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 준 것이 문제라고 주장한다"며 "화천대유의 퇴직금 설계를 성남시장이 할 수 있나. 정도를 벗어난 과대망상은 그만 멈춰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곽 의원이) 아들의 50억원 퇴직금을 최근 알게 되었다고 하니 아버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알지 못했다던 윤희숙 전 의원의 주장과 똑 닮았다"며 "권력을 이용해 투기를 기획하고 투기금 세탁은 가족이 하는 행태라면 가히 '신종투기선물세트'라 할 만하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이달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투표결과 발표 뒤 추미애 후보가 언론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원희룡 "잘못했으면 누구든 처벌 받는 것 마땅"


국민의힘 대선주자들도 일제히 비판 목소리를 내며 당 지도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5시 김기현 원내대표 주관으로 긴급최고위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곽상도 의원 자녀 화천대유 퇴직금 논란? 즉각 특검·국정조사 하자'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잘못했으면 그게 누구든 처벌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민주당에서도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즉각 수용해 시작하자"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이달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후보자 선거 2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윤석열 측 "특검 통해 철저히 규명"…유승민 "곽상도 출당해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특검 수사를 촉구했다. 이상일 캠프 공보실장은 논평을 통해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원 수령 관련) 화천대유는 합법적 지급이라고 주장한다고 하나, 일반통념이나 상식에 비춰 대단히 이례적인 만큼 이 문제도 대장동의 다른 모든 의혹과 함께 특검 수사를 통해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곽 의원의 제명·출당을 요구하고 나섰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 (곽 의원 아들 관련)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 지도부는 당장 곽 의원을 제명, 출당 조치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우리 스스로 깨끗하고 당당해야 문재인 정권과 이재명 지사의 불법과 비리 의혹을 응징할 수 있다"며 "당 지도부는 신속하게 결단하기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이달 16일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열린 방송토론회에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홍준표 "읍참마속 심정으로 결단해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특검·국정조사로는 부족하다며 이재명표 토지개발 사업을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공세를 펼쳤다. 최 전 원장은 "잘못과 비리가 있다면 이는 여야를 막론하고 척결해야 한다"며 "당장 특검과 국정조사를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니, 특검과 국정조사만으로는 부족하다"며 "공익감사도 청구해서 감사원도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경기지사 시절 진행된 토지개발사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 또다른 비리가 없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화천대유 게이트' 사건을 통해 국민들은 이재명 후보만이 아니라 거대한 사법·금융·토건 카르텔이 작동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더 시간을 늦춰선 안 된다.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과 사법, 금융, 토건 등 기득권 권력들의 부정부패와 비리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도 당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강조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당은 읍참마속(泣斬馬謖)의 심정으로 우리 당 국회의원의 가족이 연루된 사안에 대해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우리는 이재명 시장을 물고 이재명 시장은 살기 위해 우리측 인사들 연루를 폭로하고 조금 더 있으면 박영수 특검과 연루되는 대장동 비리 관련 검찰 게이트도 곧 나올 기세"라며 "대선이 점점 더 험악해진다. 그래서 흠없는 사람만이 종국적으로 이번 대선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달 24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정경대 학생회와 토크쇼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