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베 지원' 다카이치 "韓, 독도에 구조물 못 만들게 하겠다" 망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베 전 총리 지원 등에 업고
차기 日총리 선거나 다름없는
자민당 총재 선거 입후보...29일 투개표
극우 발언으로 보수 세력 결집 나서


파이낸셜뉴스

29일 투개표가 이뤄질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한 다카에치 사나에 전 총무상. 이번 선거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원을 받고 있다. 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원을 등에 업고 차기 일본 총리에 도전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한국이 독도에 더는 구조물을 만들지 않게 하겠다"는 발언을 내놨다.

요미우리신문은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한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전날 일본 효고현 의회와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앞서 지난 24일엔 총리 취임 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힌 바 있다.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매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봄, 가을 예대제(제사) 때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왔다.

파이낸셜뉴스

자민당 총재 선거에 입후보한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사장 대행,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실상 일본 총리 선거나 다름없는 자민당 총재 선거는 오는 29일 투·개표가 이뤄진다. 일본은 다수당 총재가 총리로 선출되는 의원내각제 국가다. 함께 입후보한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이나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전 정무조사회장에 비해 열세에 놓였으나, 퇴임한 아베 전 총리의 정치적 성향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자민당 차기 보수의 아이콘으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독도 발언도 자민당 우파세력을 자신의 정치적 기반으로 삼기 위한 과정으로 해석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