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오세훈 내곡동 의혹' 생태탕집 모자 조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내곡동 땅' 허위사실 공표 의혹과 관련해 최근 생태탕집 모자를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최근 오 시장이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 모자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오 시장이 과거 처가 땅에 관여해 셀프보상을 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했고, 오 시장이 이를 부인하자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하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