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또 중국발 '가상화폐' 충격…"모든 코인 거래 불법" 단속 강화에 비트코인·이더리움 가격 하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비트코인 모형. [사진 =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 강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가격이 일제히 하락했다.

24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데스크는 이날 미국 서부 시간으로 오후 3시 30분(한국 시간 2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비트코인의 코인당 가격에 대해 24시간 전보다 3.86% 하락한 4만2907.50달러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4시께 4만900달러 선까지 내려가기도 했지만 이후 2000달러 가량 회복했다.

비트코인의 시가총액는 875억1000만달러로 줄었다. 같은 시간 이더리움도 5.82% 하락한 2958.42달러에 거래됐다. 이더리움도 오전 4시께 2750달러 선까지 주저앉았다가 반등했다. 이더리움의 시총은 3458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앞서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이날 모든 종류의 가상화폐 거래를 '불법 금융 활동'으로 규정하면서 엄격하게 단속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가 인터넷을 통해 중국 거주자에게 가상화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차단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올해 5월부터 금융 안정을 이유로 가상화폐에 대한 단속의 고삐를 죄고 있다. 가상화폐를 통한 돈세탁, 금융 사기 방지 목적 외에도 '디지털 위안화'를 도입해 달러화의 패권에 맞서려는 구상에 따른 사전 정지작업이라는 시각도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