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아이티 특사 항의 사임...백악관 "추방 아닌 의법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미국 텍사스의 아이티인 난민촌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추방 정책에 따라 만 4천여 명에서 며칠 사이에 5천 명까지 규모가 줄었습니다.

미국의 아이티 특사는 난민과 이민자에 대한 추방 결정이 비인간적이라고 공개 항의하며 사임했고 백악관과 국무부는 추방이 아니라 법에 따른 조치라고 반박했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멕시코와 국경을 나누는 리오그란데강 옆의 미국 텍사스주 델리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