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지포인트 사태 여파…소비자원, 소비자상담 ‘폭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유형상품권 6465.3%?상품권 208%↑

아시아경제

8월 소비자상담 품목별 전월 대비 증가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지난달 '머지포인트 사태'가 터지면서 ‘신유형상품권'과 '상품권'에 관한 소비자 상담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권 포인트의 사용처 제한에 따라 환불을 요청했으나 지연·거부된 것에 대한 상담이 많았다.

24일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상담 증가율 상위 품목을 분석한 결과 전월대비 신유형상품권이 6465.3%로 가장 많이 증가했고, 상품권이 208%로 그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머지플러스는 '무제한 20% 할인'을 내세우며 선불 충전금인 머지포인트를 판매했다가 지난달 11일 포인트 판매를 중단하고 사용처를 축소한다고 기습 발표했다. 이후 '먹튀' 논란이 일면서 이용자들의 환불 요구가 빗발쳤고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지난 17일 머지포인트 이용자 약 150명은 머지플러스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8월 소비자상담 건수는 6만6735건으로 전월대비 18.7%, 전년동월대비 5.1% 늘었다. 상담 다발 품목은 신유형상품권이 1만437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사투자자문'이 2955건, '이동전화서비스'가 1774건으로 뒤를 이었다. 상담사유별로는 계약해제·위약금(23.3%), 품질·A/S(사후서비스) 관련(21.3%), 계약 불이행(18.6%) 순으로 많았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