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붕괴위험' 녹슨 교회첨탑…서울시, 철거비 1억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서울시가 낡고 위험한 교회 첨탑 제거비용을 지원한다. 심하게 부식된 한 첨탑 모습. /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서울시가 낡고 위험한 교회 첨탑 제거비용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올 7월부터 실시한 첨탑 전수조사 결과 위험 판정을 받은 첨탑 중 관리자가 신청한 38곳에 대해 철거비용 1억2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시는 1차로 관내 교회 7829곳을 전수 점검해 2885곳에 첨탑이 설치돼 있음을 확인했고, 그 중 4m가 넘는 첨탑 1748곳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한 첨탑은 트러스 구조시스템이 불규칙하고 부재가 중요 부위에 설치돼 있지 않아 외력에 쉽게 넘어질 위험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또다른 첨탑은 주요 철골부재 및 지지체 정착부 부재의 노후화가 심해 부식비율이 20% 이상으로 위험한 상태였다. 또 접근이 어렵고 소유자나 관리자가 없이 방치돼 있는 첨탑, 기울어짐이 상당히 진행돼 철사로 묶어 놓은 첨탑, 부재의 탈락이 심한 첨탑도 있었다.

이 같은 첨탑의 관리자에게 신청을 받은 결과 43곳이 접수했다. 심의 결과 이 중 5곳은 상태가 양호하다고 판단, 지원대상에서 제외했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첨탑은 11월 말까지 철거를 완료할 예정이다. 안전 위험요소를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기 때문에 재설치 비용은 지원하지 않는다.

honey@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