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로나 여파로 집콕 늘자 개·고양이 수입 2배 급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개, 고양이 등의 수입이 최근 2년 사이 2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활동이 제한되면서 답답함과 외로움을 함께할 반려동물 입양이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게 세관당국 분석이다.

22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1∼8월 항공기를 통해 해외에서 들여온 반려동물은 개 7961마리, 고양이 2280마리 등 모두 1만241마리(1615건)였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수입량 5222마리(개 4165마리, 고양이 1057마리)의 2배에 달한다. 지난해 1∼8월 9270마리(개 7481마리, 고양이 1789마리)보다도 약 10% 늘었다.

인천세관은 반려동물 수입이 꾸준히 늘고 있는 요인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재택근무 확대 등 시민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국내 반려동물 양육가구 비율은 2010년 17.4%, 2015년 21.8%, 2019년 26.4%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30%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가구 수로는 지난해 10월 기준 638만가구로 2019년과 비교해 47만가구 늘어났다. 반려견·반려묘는 860만마리로 추정됐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