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이재명 대장동 특혜 의혹에 "현 정부 사정기능 지켜볼 것"

댓글 1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2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논란에 대해 "검찰·법무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감사원 등을 총괄 지휘하는 청와대에서 어떻게 사정기능들이 작동되는지 지켜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국민의힘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묻는 질문에 "국민들의 상당수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특수관계인들에게 납득하기 어려운 특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관련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09.22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그동안 현 정부의 사정기능이 돌아가는 걸 보면 다른 진영일 땐 가차없이 근거를 만들어가면서 해도, 자기 진영은 사정기능이 스톱한다"며 "국민들도 이 사건이 비상식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자신이 지지하는 민주당 후보라고 해도 심판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어 "이 사건에 대해 청와대와 법무부, 검찰, 공수처가 입을 다물고 있다"며 취재진을 향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지 물어봐달라"고 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재명 캠프에서 정치공세의 연장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대장동 사건은 특정 후보가 연관돼있느냐의 문제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굉장히 광범위하고 비상식적인 행위들이 결부돼 있다. 특정 후보 문제를 떠나서라도 제대로 규명해서 국민들에게 결과를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고 어떻게 정부 국가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일갈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후보도 지원 사격에 나섰다. 원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특혜 의혹 진실규명 절차를 회피하는 모습을 보니 의심을 넘어 확신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특정 의원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피하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실규명은 정치적인 논쟁이 아닌 대통령 후보의 '검증 과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화천대유는 이익은 사유화하고 손실은 공유화한 단군이래 최대 사익편취사건"이라며 "화천대유에는 박영수 특검, 지검장 출신 변호사, 이재명 성남시장 재선 후 단독인터뷰 했던 기자까지 이 지사 관련 인물로 넘쳐난다"고 지적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