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철수, 北 피살 공무원 사망 1년째 오리무중에 "이런 정권 필요 없다"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종 당시 좌표 확인 X…"현 정권은 사람이 아니라 북한이 먼저"

이투데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크립토랩을 방문해 ‘코로나동선안심이’ 애플리케이션에 관한 설명을 들은 뒤 발언하고 있다.(신태현 기자 holjjak@)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지 1년이 지났음에도 정확한 진상규명을 하지 않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현 정권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더해 해당 공무원의 실종 당시 정부가 좌표조차 확인하지 않았다는 보도까지 이어지자 본인이 나서서 진상규명을 돕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2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년 전 오늘은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총살을 당하고 불태워진 날"이라며 "최근에야 정부는 실종 사건의 가장 기초적인 정보인 실종자의 위치 좌표 정보조차 확보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도 정부는 정보가 있지만, 군사기밀이라 알려주지 못한다고 유가족에게 거짓말을 해왔던 것"이라며 "유가족 부인께서는 '몸이 떨리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먼저'라는 현 집권 세력에게 정의는 내로남불, 즉 선택적 정의"라며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에 도움 되지 않는 일은 무시하고 덮어버리는 행태가 일상화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18일 서울경제 보도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해 9월 22일 오후 3시 30분경 북한군이 실종 공무원을 발견한 좌표를 두고 아예 "정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거에는 "군사기밀보호법에 따라 특정해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지만, 실제로는 좌표 기록 자체가 없는 상태였다.

안 대표는 "현 정권은 사람이 먼저가 아니라 북한이 먼저"라며 "대한민국 국민을 총으로 쏴 죽이고 불태웠는데 평화와 국익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정상국가들에서만 찾아볼 수 있는 희대의 주객전도"라며 "국민을 희생하면서 지켜야 할 국익과 평화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게 나랍니까'로 집권한 현 정권에게 묻고 싶다"며 "이건 나라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철 지난 국가주의 이념과 민족주의 열정에 휩싸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포기하는 나라"라며 "이런 정권은 필요 없다"고 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본인이 직접 나서서 진상규명을 돕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유가족은 고인을 '월북자'로 규정한 해경을 사자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 위해 조만간 서울로 오신다고 했다"며 "그때 다시 만나 사건의 진상규명과 고인의 명예회복을 위해 저와 국민의당이 도와드릴 일이 있을지 의논드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