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中 헝다 위기에 비트코인도 휘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기업인 헝다그룹의 파산설로 가상화폐 시장도 타격을 입었다.

21일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7.17% 하락한 4만239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가총액도 7975억달러 줄었다. 주요 외신 등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 때 10% 넘게 떨어지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상화폐 가격의 급락은 중국 헝다그룹의 파산 우려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 뉴욕 증시 등 전세계 증권 시장이 헝다 위기설에 영향을 받은 가운데 가상화폐 시장도 파장을 피할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헝다그룹은 중국 최대 민영 부동산 기업이다. 지난해 말 기준 부채가 1조9500억위안(약 35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헝다그룹의 파산은 곧 중국 금융시장의 경색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해석이 나온다. 헝다의 채무불이행이 은행·금융사 등 중국 금융시장의 부실로 이어지고, 이것이 다시 다른 기업들의 위기로 전이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판 리먼브라더스 사태로 이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는 상황이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