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서 10억 받던 이재영·다영, 그리스 가선 1억 받고 뛴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다영(왼쪽)과 이재영(오른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폭력 사건'으로 흥국생명을 떠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여자배구팀으로 이적해 각각 약 5500만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흥국생명 시절 연봉의 10% 수준이다.

지난 17일(현지 시각) 그리스 매체 FOS는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다. 늦어도 21일이나 23일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자매는 PAOK와 1년 계약을 맺고도 한국배구협회가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거부해 이적에 난항을 겪어왔다. 이에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 측이 국제배구연맹(FIVB)에게 유권해석을 요청했고, FIVB는 ‘자매가 받아야 할 벌은 한국에 국한된다’고 판단했다. 이로써 이들 자매에 대한 ITC 발급이 성사됐다.

이 보도에 따르면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는 쌍둥이 자매 영입에 약 1억원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자매의 연봉은 각각 4만 유로(약 5550만원)로 짐작된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지난해 흥국생명과 FA 계약을 맺으며 국내 최대 수준의 연봉을 받았다. 이재영은 6억원(연봉 4억원·인센티브 2억원), 이다영은 4억원(연봉 3억원·인센티브 1억원)을 받아 1년간 10억원을 받는 계약에 서명했다. 그러나 이후 학교폭력 논란이 터지며 계약은 무효가 됐다. 학폭 논란이 터지자 자매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고 가해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흥국생명은 자매에 대해 무기한 출전금지 결정을 내렸고, 배구협회는 국가대표 자격 박탈 징계를 내렸다.

이후 해외 이적설이 불거지자 분노한 일부 팬들이 자매의 복귀를 반대하는 트럭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팬들은 흥국생명 본사가 있는 서울 광화문과 배구연맹이 있는 상암동 주변에서 ‘흥국생명 빼고 전부 반대하는 학폭 가해자의 컴백’ ‘학폭 논란 4개월 만에 복귀를 도모하는 흥국생명’ ‘너희도 같은 가해자다’ 등의 문구를 띄운 전광판 트럭을 운행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