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증시와 세계경제

홍콩 증시 3%대 급락…"헝다 파산설에 부동산 규제 우려 겹쳐"(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헝다 주가, 장중 19% 빠지며 11년래 최저치 기록

SCMP "신용등급 내려간 푸리그룹 등도 어려워질 가능성"

연합뉴스

20일 홍콩 항셍지수 3%대 급락
[AP=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그룹의 파산 우려감 확산과 중국 당국의 홍콩 부동산 규제 가능성 제기 등 악재가 겹치면서 홍콩 증시가 3% 넘게 급락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20일 장중 4% 가까이 빠졌지만 오후 들어 낙폭을 줄이며 3.3% 하락으로 마감했다.

특히 헝다 주가는 장중 한때 19% 가까이 떨어지며 2010년 5월 이후 11년 만에 최저가를 기록했으며, 종가는 10.24% 하락이었다.

이날 뉴월드(新世界)·순훙카이(新鴻基·SHKP)·청쿵(長江·CK) 등 홍콩의 다른 부동산 업체 주가도 10% 내외의 하락세를 보였다.

홍콩에 상장된 중국 부동산개발업체 시닉 홀딩스는 이날 오후 투매가 나오면서 주가가 87%나 급락,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헝다의 위기가 전염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보험·은행주도 고전했다.

헝다의 총부채는 작년 말 기준 1조9천500억 위안(약 350조원)에 달하며, 중국 당국이 금융 리스크 축소와 주택 가격 안정을 위한 각종 조치를 내놓으면서 경영난이 가중된 상태다.

헝다는 이번 주 채무에 대한 이자를 지급해야 하지만, 불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중국 당국은 이미 주요 채권자들에게 채무 상환을 기대하지 말라고 밝혔으며, 헝다가 채권은행과 채무 연장 및 확대 가능성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뿐만 아니라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 정부가 홍콩 지역으로 부동산 규제를 확대할 가능성이 제기된 것도 시장에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봤다.

이날 한국을 비롯한 중국·일본 등 아시아 주요 증시는 추석 연휴로 휴장했으며, 이로 인해 홍콩 증시의 변동성이 더 커졌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밖에 AP 통신은 미국 정부 부채한도 협상을 둘러싼 우려 증가를 하락 요인으로 지목하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한 시장 분석가는 중국 당국이 헝다나 부동산 규제와 관련해 명확한 신호를 주지 않으면 추가 하락의 우려도 있다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헝다가 시공 중 공사가 중단된 현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헝다 파산설 확산에 따라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차입 비용이 늘어나는 등 경영상의 압박이 커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인터컨티넨탈익스체인지(ICE)의 인덱스 자료에 따르면 중국 정크등급 업체의 자본조달 비용을 뜻하는 회사채 실질 이율이 6월말 10.5%에서 지난주 15.8%로 높아졌다는 것이다.

금융 리스크 축소를 위한 중국 정부의 각종 조치로 이미 다수의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도산한 상태이며, 헝다의 위기가 초래한 '쓰나미'에 중국의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들도 영향을 받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SCMP는 헝다뿐만 아니라 최근 부동산 판매실적이 부진하고 신용등급이 내려간 광저우 푸리(廣州富力·R&F)와 화양녠(花樣年·Fantasia) 그룹의 상황도 부정적이라면서, 이들 기업이 어려워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을 전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