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궁민, ‘14㎏ 벌크업’에 약물 논란…전문가들 견해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드라마를 위해 벌크업에 성공한 배우 남궁민이 때아닌 로이더 논란에 휩싸였다. 로이더란 불법 약물을 사용해 근육을 키운 사람들을 뜻한다.

조선일보

배우 남궁민이 MBC '검은태양' 배역을 위해 14kg 증량에 성공했다./ 남궁민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9일 공개된 유튜브 ‘헬창TV’에는 보디빌딩 업계 종사자들이 남궁민의 몸을 분석하고 평가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제목은 ‘현재 난리난 남궁민 몸 근황. 그리고 로이더 논란’이다.

보디빌더 김승현씨는 남궁민 몸에 대해 “약물 논란이 있을 만한 몸이 아니다”라며 “수준이 낮다는게 아니라 충분히 내추럴(약물 없이 근육을 키우는 것)로 가능한 영역이다. 내추럴의 영역을 얼마나 낮게 보길래 불가능하다고 말하는지 모르겠다. 전혀 약을 쓴 몸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헬창 TV’ 운영자 안시현씨는 “남궁민의 피지컬이 갑자기 좋아져서 그런 의혹이 생긴 것 같은데 데뷔 초부터 몸이 좋은 편이었다”면서 “남궁민은 운동 경력만 20년이 넘었다고 하더라. 저 정도면 단기간에 피지컬을 만드는 게 불가능하지 않다”고 했다.

김승현씨는 “20년 운동하신 거면 얼마나 운동을 좋아한다는 이야기겠냐. 김종국님 같은 거의 그정도의 헬창력이 있다는 건데. 이 배역을 맡아서 얼마나 좋으셨겠냐. 저 같아도 신나게 더 열심히 먹고 운동했을 거 같다”고 했다.

한편 남궁민은 최근 MBC ‘검은 태양’ 출연을 앞두고 단기간에 14kg을 증량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남궁민은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해외정보국 최고의 현장 요원 한지혁 역을 맡았다.

그는 “배역 때문에 몸을 키운 게 처음”이라며 “이전에는 64kg 정도였는데, 지금은 78kg까지 만들었다”고 했다. 또 “원래 운동을 좋아했는데 부담감을 갖고 시작하니까 그게 사라지고 악몽도 꿨다”라며 “빨리 촬영이 끝나면 운동을 안 하고 밀가루와 맛있는 걸 먹고 싶다”고도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