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인 요금제 20% 할인혜택’ 5G로 확대된다...SKT 10월초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재 LTE에서만 할인혜택…3G·5G로 확대

5G 가입자 1500만 돌파...장병 부담 완화

아주경제


현역 군장병을 대상으로 한 ‘휴대전화 요금제 20% 할인혜택’이 오는 10월부터 5G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SKT는 10월 초 5G 휴대전화 요금제 20% 할인 프로그램 출시를 목적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고 절차를 거친 뒤 서비스 출시 소식을 공지할 예정이다. 이번에 할인 대상 요금제는 3G와 5G다.

사실상 군 장병 상당수가 3G 요금제는 사용하지 않는 만큼 할인 적용 대상을 5G 요금제 사용자로 늘린 셈이다. 현재 이동통신3사는 LTE 서비스를 이용하는 군 장병에게만 할인된 요금제를 적용하고 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정필모 의원은 지난 6월 16일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과기정통부에 군 장병 전용 5G 요금제를 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4월 기준으로 5G 가입자가 1500만명을 넘어섰고 젊은 층 대부분이 5G 이용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통사와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SKT에서 현역 병사를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포함한 요금 할인을 시작하는 것을 환영한다”면서 “KT와 LG유플러스도 병역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현역 장병들의 통신비 부담 완화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번 SKT의 결정으로 군 장병들은 서비스에 따른 차별 없이 요금할인을 받게 될 전망이다. 나머지 이통사도 5G 요금할인에 동참하면 군 장병의 요금 부담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

지난 2일 국민의힘 요즘것들연구소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이통사에 ‘현역병 5G 요금제’ 도입을 요구했다. 이들은 “현역병 전용 LTE 요금제에 가입하면 저렴한 가격에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지만, 5G 요금제의 경우 현역병 전용 요금제가 없는 상황”이라며 “병영 내 휴대전화 사용을 통한 자기계발과 사회와의 소통을 위해 5G도 현역병 전용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신승훈 기자 sh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