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호주에 핵잠기술 이전한 美, 연쇄적 핵 군비경쟁 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北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 언론 답변
"미국 이중 기준 행위, 국제규범·질서 파괴"
"우리 국가 안전 부정적 영향 미치면 대응"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공동 화상 회의를 하며 국가 안보 이니셔티브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과 영국, 호주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3국 간 안보 협의체인 '오커스'(AUUKUS)를 발족한다고 발표했다. 이들 3국은 오커스를 통해 사이버와 인공지능, 수중 시스템 등 군사기술 협력을 강화하는 등 중국 견제를 위한 안보 정보 및 정보기술을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2021.09.1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은 최근 핵추진 잠수함 건조 기술을 호주로 이전키로 한 미국을 비난하며 대응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보도국 대외보도실장은 미국이 오스트레일리아에 핵추진 잠수함 건조 기술을 넘겨주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2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대답했다"고 보도했다.

대외보도실장은 "최근 미국이 영국, 오스트레일리아와 3자 안보협력체를 수립하고 오스트레일리아에 핵추진 잠수함 건조 기술을 이전하기로 한 것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균형을 파괴하고 연쇄적인 핵 군비 경쟁을 유발시키는 매우 재미없고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말했다.

실장은 또 "이번 결정이 인도 태평양 지역의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한 백악관 대변인의 발언은 그 어떤 나라든 자국의 이해관계에만 부합된다면 핵기술을 전파해도 무방하다는 주장으로서 국제적인 핵 전파 방지 제도를 무너뜨리는 장본인이 다름 아닌 미국 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실장은 "새 행정부의 집권 후 더욱 농후하게 나타나고 있는 미국의 이중 기준 행위는 보편적인 국제규범과 질서를 파괴하고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엄중히 위협하고 있다"며 바이든 미국 정부를 비난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북한이 철도미사일 기동연대를 조직한 뒤 검열사격훈련을 통해 열차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16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북한은 동해 800킬로미터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2021.09.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장은 그러면서 "조성된 정세는 변천하는 국제 안보 환경에 대처하자면 장기적인 안목에서 국가방위력을 강화하는 사업을 잠시도 늦춰서는 안 된다는 것을 다시금 확증해주고 있다"며 북한의 무기 개발 행위를 정당화했다.

실장은 또 "우리는 미국이 이런 결정을 내린 배경과 전망에 대하여 엄밀히 분석하고 있으며 우리 국가의 안전에 조금이라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경우 반드시 상응한 대응을 하게 될 것"이라고 대응을 예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