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50년만에 화산 폭발···용암 치솟자 1만명 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팔마섬 1949년과 1971년에도 화산 폭발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인구 8만명 조마조마

서울경제


서울경제


서울경제


북아프리카 서쪽 스페인령 카나리아제도 라팔마섬에서 50년 만에 화산이 폭발해 용암이 치솟아 주민들이 대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오후3시15분쯤 라팔마섬 쿰브레 비에하 국립공원 '카베사 데 바카' 구역 내 화산이 분화했다. 용암은 분출구에서 수백 미터 높이로 치솟고 크게 세 줄기로 나뉘어 산비탈을 타고 흘러내리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최근 쿰브레 비에하에서는 지진이 빈발해 화산폭발이 예상됐다. 스페인 국립지리원(IGN)에 따르면 쿰브레 비에하에서 지난 11일 이후 주민이 진동을 느낄 정도였던 지진 3건을 포함해 소규모 지진 6,600여건이 발생했다. 화산이 터진 이 날도 규모 4.2 지진을 포함해 지진 327건이 발생했다.

엘 파소와 로스 야노스 데 아리다네 등 4개 마을에 대피령이 내려졌고 당국은 주민 5,000~1만명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라팔마섬 인구는 약 8만명이다. 사상자는 이날 밤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유엔총회 참석 일정을 취소하고 이날 라팔마를 찾아 당국과 대책을 논의했다. 카나리아제도에서 화산활동이 가장 활발한 지역인 쿰브레 비에하에서 이전에 마지막으로 대규모 화산폭발이 있었던 때는 1971년으로 3주간 지속됐다.

당시 용암이 흐르는 모습을 촬영하던 사진가 1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는 발생했으나 재산피해는 없었다. 1971년 이전엔 1949년에 폭발했었다.

카나리아제도 내 마지막 화산폭발은 엘이에로섬에서 2011년으로 5개월 지속됐다. 전문가들은 이번 쿰브레 비에하 화산폭발이 얼마나 지속될지는 아직 예측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백주연 기자 nice89@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