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당 주자 추석민심 잡기…尹·崔 서울역 귀성인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홍준표 전통시장서 소상공인 만나

유승민 ‘텃밭’ TK에서 민심 다지기

허경영 “국가에 도둑놈 많아”

헤럴드경제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각각 시민들에게 명절 인사를 하던 중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추석 연휴인 19일 시민들과 접촉면을 넓히면서 추석 민심을 공략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귀성길에 오른 시민들과 만났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역에서 ‘정권교체 해내겠습니다’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시민들과 악수했다. 윤 전 총장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명절이기 때문에 고향 가시는 분들을 좀 위로해 드리려고 왔다”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오전에는 서울역, 오후에는 용산역을 찾아 시민들과 만났다. 서울역에서는 경쟁자인 윤 전 총장과 잠시 마주치기도 했다.

부인 이소연 여사와 함께 인사를 나눈 최 전 원장은 “즐거운 추석 연휴임에도 생각보다 즐거운 명절의 모습이 아니었다”며 “우리 국민이 모두 참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오후 송파구 새마을 시장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고향이자 ‘보수 텃밭’인 대구에 머물렀다. 대구의 한 교회에서 예배한 뒤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았다. 또 대구의 한 코로나 임시선별 진료소를 찾아 연휴에도 근무하는 의료진들을 위로하고 대구 동성로에서는 일반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 대표는 추석 메시지를 내고 “개인과 정파의 사리사욕에 눈이 멀어 국민의 고통은 뒷전인 정치인들을 바라보며 부끄럽다”며 “국가에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은 것이다. 그 도둑놈을 잡아 나라를 바로 세우고 지키겠다”고 말했다.

addressh@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