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文, 광주형 일자리 협상 결렬에도 인내심 강조한 까닭은?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현, SNS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통해 후일담 공개

“盧의 자전거, 文의 캐스퍼…각 분야서 타협·합의 정신 빛 발하길”

아주경제

문재인 대통령 경형 SUV '캐스퍼' 사전예약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처음으로 생산되는 경형 SUV 차량 '캐스퍼'를 온라인 사전예약하고 있다. 2021.9.14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2021-09-14 10:14:34/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오랜 경험을 통해 조금 느리게 보여도 사회적 합의를 이루면서 함께 전진하는 것이 결국은 빠른 길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4년 반이라는 긴 시간 동안 인내하며 기다려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2019년 1월 31일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

문재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 협상의 거듭된 결렬 속에서도 참모진을 향해 질책보다는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며 지속적인 노력을 강조했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은 2017년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의 대선 공약이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16번째 편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 타결의 후일담을 소개했다.

최근 광주형 일자리의 첫 양산차 ‘캐스퍼(CASPER)’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퇴임 후에도 사용할 캐스퍼를 직접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하며 응원했다.

박 수석은 당시 청와대 일자리수석으로 광주형 일자리 협상에 관여했던 정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통화 내용을 전했다.

정 의원은 통화에서 “기대와 달리 협상과 타협이 매우 어려웠다. 타결 직전까지 갔다가 결렬된 것만 세 번이었다”면서 “2018년 12월에는 대통령 참석까지 예정이 돼 있던 협약식 하루 전날에 취소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밝혔다.

그는 “타결 소식을 애타게 기다리던 많은 국민들의 낙담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컸었다”면서 “당시 일자리수석으로서 협상 결렬과 ‘내일 광주행 일정을 취소해야 한다’는 보고를 드리려 대통령께 올라가는데 벌써 이게 몇 번째 결렬 보고인지 면목도 없었고 당장 내일 대통령 일정까지 취소하는 보고여서 발걸음이 천근만근처럼 느껴졌다”고 회상했다.

정 의원은 “대통령께서 꾸중을 하실 것만 같았는데 대통령은 예상과 달리 실망이나 안타까움을 표시하지 않으시고 뜻밖의 말씀을 하셨다”면서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기다려 줘야 한다’라고 하셨던 말씀이 지금도 또렷하게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기다림에 지쳐서 ‘더 이상 협상이 진척되기 어렵다’고 할 때인데도 대통령은 포기하지 않고 다시 시작할 힘을 줬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도 캐스퍼 판매 첫 날 구매한 ‘찐고객’이 됐다”면서 “대통령 사비로 구매했고 퇴임 후에는 양산으로 함께 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의 자전거가 봉하마을의 상징이 됐듯, 캐스퍼는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이자, 노·사·민·정이 함께 일군 결실의 상징으로 문 대통령의 상징이 되지 않을까 기대하게 된다”면서 “광주형 일자리에서 경험한 인내심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여러 분야에서 타협과 합의의 정신이 빛을 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