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의 전방위적 야권 탄압에도…러시아 여당, 총선 압승 여부 ‘불확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론조사서 지지율 27% 그쳐

‘부정선거’ 가능성 우려 목소리

세계일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모스크바=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7∼19일(현지시간) 치러지는 러시아 연방의회 하원 총선은 2024년 대선의 전초전 격이다.

이 때문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전방위적인 야권 탄압에 나서 국제사회 비난을 샀다. 최대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를 감옥에 가두는 등 야권 인사들의 선거 출마를 봉쇄했다. 정권에 비판적인 언론에는 ‘외국 대리인’, 인권 단체들엔 ‘바람직하지 않은 단체’란 낙인을 찍었다.

푸틴 대통령의 노력에도 여당이 이번에도 압도적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 여당 지지율이 30%도 채 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2016년 총선에선 집권 통합러시아당이 압승했다. 이 당은 현재 하원 전체 의석 450석 중 334석을 차지하고 있다.

이번엔 상황이 다를지 모른다. 최근 러시아 여론조사 기관 레바다센터의 여론조사 결과, 러시아인 27%만이 통합러시아당에 투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답했다. 통합러시아당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선 3개 도시에서 다수당 지위를 상실하기도 했다.

통합러시아당이 총선에서 대패할 경우,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타격은 불가피하다. 푸틴 대통령은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진 않았지만 지난해 개헌으로 2036년까지 집권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일각에선 부정선거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러시아 선거 감시 비정부기구(NGO)인 골로스 측은 영국 BBC방송에 “당국은 그들이 좋아하지 않는 어떤 후보라도 자격을 박탈할 수 있다”며 “이번 선거에선 투명성이 떨어지는 온라인 투표가 실시돼 선거 부정이나 조작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