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윤석렬 고발사주 의혹’ 수사 급물살…대검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윤석렬 진상 조사 자료 확보

제보자 조성은이 제출한 자료 포함

강제 수사 등 진행될 듯

[이데일리 황현규 기자]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검찰청의 진상조사 자료를 확보했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는 전날 대검 감찰부 감찰3과를 압수수색해 ‘고발사주 의혹’ 관련 진상조사 자료를 확보했다.

자료는 감찰부가 지난 2일부터 약 2주간 진상조사 과정에서 확보한 것들인데, 제보자 조성은씨가 제출한 휴대전화와 USB, 고발장 전달 정황 등이 담긴 텔레그램 메시지 등이 포함됐다.

또 감찰부가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사용한 옛 수사정보정책관실 업무용 PC에서 확인한 내용, 형사사법정보시스템(KICS·킥스) 열람기록 관련 조사자료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검찰은 전날과 이날 제보자 조씨를 불러 압수한 자료의 디지털포렌식 과정에 참관시켰으며, 아직 참고인 조사는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자료 확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이 추석 연휴에도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밝히면서,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추가적인 강제수사와 소환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열린민주당은 지난 13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 인권보호관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대검에 고소했다.

이후 대검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고, 지난 15일 공공수사1부를 중심으로 수사팀이 꾸려졌다. 기존 공공수사1부 인력 외에, 형사12부 소속 검사와 감찰부 조사에 참여했던 대검 반부패수사부 및 공공수사부 연구관 각 1명도 참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