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2의 나라', 서비스 100일 기념 이벤트 실시…접속만 해도 풍성한 혜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제2의 나라'가 서비스 100일을 맞아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17일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이하 제2의 나라, 개발사 넷마블네오) 서비스 100일을 기념한 특별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오는 10월 13일까지 게임에 접속만 해도 '희귀 ★4 무기&방어구 선택 상자', '선택 ★4 희귀 이마젠 캡슐', '100일의 우다닥 모자 상자' 등 최고 수준의 혜택을 제공한다. 접속일 수에 따라 각종 아이템이 제공되며, 28일 동안 꾸준히 접속하면 칭호, 모자, 희귀 아이템들을 모두 받는다.

넷마블은 '제2의 나라' 서비스 100일을 기념하는 영상도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사전등록 시작부터 현재까지의 주요 일정을 기념하고, 캐릭터와 킹덤 생성 수, 필드 보스 처치 횟수 등을 공개했다.

또, 넷마블은 이용자들이 원하는 서버로 이전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인다. 서버 이전 쿠폰을 통해 이용자는 최근 오픈한 서버 '비너스', '머큐리'를 제외하고 이동할 수 있다. 이번 상품은 오는 29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다이아(게임재화)로 반환된다.

추석맞이 이벤트는 오는 29일까지 실시한다. 게임 미션을 완료하면 버프 효과가 있는 송편 아이템, 떡 아이템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로, 명절 특별 아이템 '달맞이 머리 장식 선택상자'를 획득할 수 있다.

이외에도 넷마블은 제비상회, 토벌 퀘스트의 즉시 완료 비용을 낮추고, AI 모드 시간을 일일 5시간씩 2회 제공하는 등 추석 연휴 기간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제2의 나라'는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협력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RPG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원작의 세계관을 새롭게 구성, 카툰 렌더링 방식의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해 극장판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재미를 선사한다.

사진= 넷마블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