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내 백신 접종

"두통약 먹으라더니"···20대女 두 명, 화이자 접종 후 뇌출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차는 화이자 맞지 말라면서 백신부작용 인정 안해줘"

"조카, 뇌출혈로 의식 없어···두통약 안내만 안 받았어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대 여성 2명이 각각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후 뇌출혈에 빠졌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이 나란히 올라오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전날 20대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맞고 뇌출혈로 쓰러졌다는 청원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인은 “지병도 없던 건강한 만 21세의 딸이 지난 8월 4일 화이자 백신을 1차 접종한 후 20일 새벽 극심한 두통과 구토, 호흡 곤란을 호소하며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백신 정책에 호응해 잔여 백신을 먼저 접종하기 위해 적극 나선 딸을 말리지 못한 나 자신이 원망스럽다”고 했다.

그의 딸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날부터 계속 두통에 시달렸으며 생리 불순과 생리통, 골반 근육통을 호소했다고 한다. 청원인의 딸 A씨는 당시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백신을 맞은 이후 상황에 대해 자세히 공유하기도 했다. A씨는 “백신을 맞고 15분 기다리는 동안 팔이 좀 아팠고 집에 와서는 머리가 아파 약을 먹고 잤다”며 “다음 날은 목이랑 어깨가 아팠고 골반이 엄청 아팠다. 삐걱삐걱 걸을 정도로”라 설명했다. 이어 “머리가 자주 아팠지만 ‘별 거 아니겠지’ 하고 신경을 안쓰고 있었다. 그런데 며칠 있다가 갑자기 귀에서 삐 하는 소리가 들리더니 머리가 너무 아팠다”면서 “갑자기 숨도 가빠지고 손과 발이 저리기 시작했다. 속이 안좋아서 토까지 해버렸다”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급히 병원에 간 A씨는 검사 대기 중에 또 다시 구토를 했고 다시 눈을 떴을 땐 중환자실이었다고 밝혔다. 현재는 퇴원했다고 밝힌 그는 “보건소에 부작용 신고를 했더니 ‘2차를 맞을 때는 화이자를 맞지 말라’고 해놓고 백신 부작용이라고는 쉽게 인정해 주지 않았다”며 “모두가 안심하고 맞을 수 있게 부작용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같은 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이자 백신 후 25세 여 뇌출혈’ 이라는 제목의 글도 게재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 B씨는 “조카는 예쁘고 건강한 25세 여성이었다”라며 “꽃을 피울 나이에 화이자 백신을 투약한 뒤 몇 일 동안 두통을 호소다가 결국 뇌출혈로 현재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누워 있다”고 밝혔다.

B씨는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으로 생각하고 며칠 동안 두통약만 복용하다 이 지경이 됐다”며 “접종할 때 ‘두통이 있으면 두통약을 복용하면 된다’는 안내만 받지 않았어도 이렇게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백신으로 인해 신체적으로 큰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는 치료비를 우선 지급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