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청와대와 주요이슈

​靑 NSC, 北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내외 동향 면밀 주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관국들과 협의 강화키로

아주경제

북한, 어제 열차서 탄도미사일 발사…"동해상 800㎞ 목표 타격"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철도기동미사일연대는 9월 15일 새벽 중부산악지대로 기동해 800km 계선의 표적지역을 타격할 데 대한 임무를 받고 훈련에 참가했다"며 "철도미사일체계운영규범과 행동순차에 따라 신속기동 및 전개를 끝내고 조선동해상 800㎞ 수역에 설정된 표적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한 가운데 정치국 상무위원인 박정천 당 비서가 훈련을 지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1.9.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2021-09-16 20:44:42/ <저작권자 ⓒ 1980-2021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6일 북한의 최근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발사 등 잇따른 무력 시위에 대해 논의하고 유관국과 협의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대내외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최근 한미·한일·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 성과 등을 바탕으로 유관국들과의 협의를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13일 개최된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와 외교·국방장관 회담 성과를 평가하고, 급변하는 지역·글로벌 환경에 대응해 △코로나19 및 경제 회복 △기후변화 △핵심광물 공급망 △우주 및 국방과학기술 등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강군 육성을 위해 그동안 추진해온 △국방 연구개발(R&D)의 국가과학기술 역량 활용과 투자 확대 △미래형 국방과학기술 개발 추진 성과를 점검하고, 군·산·학·연의 연계 협력을 통해 국방 R&D 사업을 한층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과학기술의 군·산·학·연 협력 강화 방안 협의를 위해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 강은호 방위사업청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했다.

한편 NSC 상임위는 전날인 15일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긴급회의를 연 바 있다.

김봉철 기자 nicebo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