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세대 스마트폰

삼성 폴더블폰 흥행에…애플 가격·샤오미 프리미엄으로 도전 [하반기 한미중 스마트폰 전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 아이폰13·샤오미 11T 출시
삼성 폴더블폰, 中서도 인기몰이
애플 아이폰13, 시장 반응 미지근
샤오미 "3년내 세계시장 1위 달성"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반기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은 한국, 미국, 중국 3국의 대전모드가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가 3세대 폴더블폰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 가운데 애플이 '아이폰13'으로 전세를 뒤집을 수 있을지 주목되는 데다 여기에 글로벌 스마트폰시장에서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는 중국 샤오미까지 같은날 신작 스마트폰을 공개하며 도전장을 내밀어 경쟁이 한층 뜨거워지는 모양새다.

■'가격 동결' 애플, 삼성 돌풍 견제구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폴더블 대세화'를 선언한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 Z폴드3' '갤럭시 Z플립3'은 역대 사전 개통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개통 시작 하루 만에 약 27만대가 등록됐다. 삼성전자 국내 스마트폰 개통 첫날 가장 많은 수량이다. 품귀 현상까지 보이며 물량 부족이 지속되자 사전개통 기간을 재연장하는 이례적인 조치까지 취했을 정도다.

특히 '삼성폰의 무덤'으로 불린 중국에서 의미 있는 성적을 내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 밀려 점유율이 0%대였던 삼성전자의 갤럭시Z플립3는 사전예약에 100만대에 달하는 수요가 몰렸다.

애플도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아이폰13 △아이폰13 미니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를 공개했다. 애플은 아이폰13시리즈에 신형 칩 'A15바이오닉'을 탑재, 카메라 성능이 대폭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장의 반응은 좋지않다. 전작에 비해 뚜렷한 혁신이 부족했다는 평가다. 아이폰12가 5G를 처음 탑재하고 외부디자인을 바꿨던 것과 달리 아이폰13은 외형에 큰 변화가 없고 기능적 개선만 이뤄지고 획기적인 기능,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프리미엄시장 공략나선 중국 샤오미

후발주자인 샤오미도 애플과 같은 날 플래그십스마트폰인 샤오미11T시리즈를 공개했다. 11T 프로 모델은 120와트(W) 속도의 충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5000밀리암페어시(mAh) 대용량 배터리를 17분 내 완전 충전할 수 있다.

샤오미는 "10분 만에 72%가 충전되며 이를 통해 7시간 비디오 재생, 2시간 1080p 비디오 녹화 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가성비를 앞세워 중저가 시장에서 빠르게 점유율을 높인 샤오미는 올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기준에서 애플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프리미엄급 신제품을 애플과 같은 날 내놓으면서 '글로벌 스마트폰 빅3'라는 이미지를 굳혀가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레이쥔 샤오미 회장은 지난 달 "3년 안에 스마트폰 시장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공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